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BIZ 포커스[보도자료]
포드·링컨, 신차 교환 프로그램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머스탱을 제외한 포드·링컨의 모든 차종들을 대상으로 신차를 무상으로 교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포드코리아의 차별화된 서비스 일환으로 시행된다. 포드·링컨 파이낸셜을 이용하는 차량을 구매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며 구매 후 사고시 신차로 교환해주는 서비스로 머스탱을 제외한 포드·링컨 모든 차종이 포함된다.

신차 교환 대상 차량의 기준은 차량 등록 후 1년이내 차량으로서 차대차 사고 발생시 가해자의 과실이 50% 이상이며 차량 수리 비용이 차량 원가의 30% 이상 발생한(자동차보험 지급결의상 직접수리비 기준) 경우에 해당된다.

포드코리아는 오는 30일까지 포드·링컨 모든 차종을 대상 추석맞이 서비스 캠페인을 현재 진행중이며 링컨 컨티넨탈 구매 고객들을 위한 36개월 무이자 금융 프로모션을 시행하는 등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허진 포드코리아 세일즈 총괄 전무는 “포드코리아는 포드·링컨 구매 고객들에게 실질적 혜택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지속적으로 고객 만족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