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HUG, ‘하자분쟁 공정 해결’을 위해 머리 맞댄다민관 컨퍼런스 개최…하자분쟁 사회적 비용 최소화 위한 제도개선 방안 모색

[매일일보 이정윤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하자분쟁의 공정한 해결을 위한 제도개선’을 주제로 오는 22일 HUG 서울역 사옥에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공동주택이 1003만가구가 공급되고, HUG 하자보수보증 규모가 현재 6527억원으로 전년 동기 4104억원 대비 59% 증가하는 등 하자분쟁 증대가 우려되는 가운데 이번 컨퍼런스는 제도 개선방향을 선도적으로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민관 전문가 및 이해관계자들이 참가해 하자분쟁을 둘러싼 제도를 분석하고 사회적 비용 증가를 막기 위한 개선방안 발제 및 토론으로 이뤄진다.

특히 지난해 ‘하자소송의 현황 분석’을 주제로 진행한 다자간 컨퍼런스에 이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하자분쟁의 심층적인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선덕 HUG 사장은 “하자분쟁의 공정하고 합리적인 해결을 위한 HUG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민관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입주자들이 공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서민주거 안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HUG는 하자보수보증 상품을 취급하는 하자보수보증기관으로 사업주체가 하자보수책임을 이행할 수 없을 경우 하자보수를 책임지고 있다. 

이정윤 기자  think_uni@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