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IT·통신
‘옥수수’서 실시간 동영상보면 데이터 25% 아낀다차세대 데이터 절감 기술 적용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고효율 비디오 코덱(HEVC)을 미디어 플랫폼 ‘옥수수’의 실시간 채널 12곳에 오는 28일부터 적용한다. 옥수수에서 실시간 동영상을 보면 기존 대비 25% 데이터가 절감될 전망이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옥수수’에서 실시간 동영상을 보면 데이터를 25% 아낄 수 있다. 동시에 화질도 개선된다.

SK텔레콤[017670]과 SK브로드밴드는 고효율 비디오 코덱(HEVC)을 미디어 플랫폼 ‘옥수수’의 실시간 채널 12곳에 오는 28일부터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HEVC는 현재 가장 널리 활용되고 있는 비디오 코덱인 AVC 대비 압축 효율이 2배 우수하다. 즉, 동일한 화질의 콘텐츠를 절반의 데이터만으로 제공하거나, 데이터 용량을 유지하면서 화질을 2배 향상시킬 수 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옥수수’에 HEVC를 적용해 데이터 절감과 화질 개선 모두를 추진하기로 했다.

풀HD 및 HD급 영상의 경우 데이터는 25% 절감되도록 하는 한편, 화질도 함께 개선할 계획이다. 단, 화질 개선 필요성이 높은 SD와 LD급 화질은 기존 데이터 전송률을 유지하며 화질을 대폭 개선하는 방향으로 HEVC가 적용된다.

HEVC는 JTBC, 채널A 등 실시간 트래픽 상위 12채널에 우선 적용된다. 이들 채널은 옥수수 실시간 트래픽의 50%를 차지한다.

김문철 카이스트 전기전자공학부 교수는 “동영상의 특성에 따라 HEVC 표준 기술로 화질을 개선하거나 데이터를 절감하도록 비중을 조절해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존에도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HEVC서비스가 일부 제공된 바 있지만 본격적으로 확산되지는 못했다. 하지만 2014년 6월 이후 출시된 주요 스마트폰에 HEVC 파일을 재생할 수 있는 디코더칩이 탑재되면서 HEVC 기반 콘텐츠 활성화의 기반이 마련됐다.

삼성전자 갤럭시S5(광대역 LTE-A)∙S7∙S8 LG전자 G4∙V10 등 총 27종의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약 700만명의 SK텔레콤 가입자들이 ‘옥수수’ 앱 업그레이드만으로 HEVC 기반의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기술적 최적화 과정을 거쳐 HEVC 적용 기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이달 출시되는 ‘갤럭시노트8’∙‘V30’은 물론 향후 출시되는 대부분 단말에서 HEVC를 지원하도록 할 방침이다.

타통신사 이용자도 ‘옥수수’를 이용할 경우 동일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