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중기·벤처
노란우산공제, 신규유형 주식형 펀드에 300억원 위탁투자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노란우산공제가 투자 확대를 통해 수익률 제고에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노란우산공제 자금 300억원을 신규 유형의 국내 주식형 펀드에 위탁투자했다고 14일 밝혔다.

박영각 중기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이번 투자의 핵심전략은 공모주의 상장 이후(Post-IPO) 매매활용과 ETF 투자를 결합한 형태의 안정적인 절대수익 추구”라며 “향후 주식시장의 상승탄력도 둔화 및 조정가능성에 대비하여, 액티브 펀드 대비 상대적으로 안정적 수익추구가 가능한 공모주와 ETF 투자를 결합한 신규 유형에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중기중앙회는 향후에도 시장상황 변화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안정적 초과수익 추구가 가능한 상품으로 주식형 위탁투자유형 다변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나기호 기자  nak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