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IT·통신
SK텔레콤-서울시, 사물인터넷 도시 조성 위해 ‘맞손’서울시 실증·시범사업에 SKT 보유 IoT전용 LoRa망 무상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서울시는 SK텔레콤[017670]과 14일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는 사물인터넷 실증‧시범사업에 SK텔레콤의 사물인터넷 전용 통신망을 무상으로 사용하며, 전통시장 화재 같은 도시문제를 해결할 사물인터넷 실증서비스에 적극 활용한다. 또한, SK텔레콤과 IoT 스타트업 지원 등 서울시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활성화에 공동 협력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2020년까지 계획돼 있는 서울시 사물인터넷 실증 및 시범사업에 SK텔레콤이 보유한 저전력‧장거리 사물인터넷 전용 통신망인 로라(LoRa)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로라망은 소비전력이 낮고 넓은 통신거리를 커버하여, 통신 빈도가 적고 소용량의 데이터를 사용하는 사물인터넷 서비스에 효과적인 방식으로, SK텔레콤은 2016년 6월 전국망을 상용화하여 다양한 분야의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서울 전역에 보유한 로라 기지국을 무상으로 활용할 경우 서울시는 기지국 설치와 유지관리, 서비스 이용료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이외에도 서울시가 원할 경우 추가적인 기지국을 구축․지원하며, 주기적인 네트워크 품질 측정 및 모니터링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통신환경도 제공한다.

이를 기반으로 서울시는 로라망을 활용해 전통시장 화재 감지, 미세먼지 감지, 치매노인 관리, 수도 검침, 불법 주․정차 단속 등 시민밀착형 사물인터넷 실증서비스를 더욱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서울시 사물인터넷 실증사업은 매년 자치구 공모 및 서울시 부서별 수요조사 등을 통해 실증지역을 선정래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추진‧제공하는 민‧관 협업 사업이다. 통신망 등 사물인터넷 인프라를 서울시가 제공하면, 민간 기업이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서비스를 설치하고, 실제 주민들의 사용의견을 수렴하여 적용하는 리빙랩 방식으로 진행되며, 2020년까지 서울전역에 50개 실증지역을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실증지역 확대 조성을 통해 안전, 교통, 주거 등 각 분야의 혁신적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발굴하여 복잡하고 다양한 서울의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사물인터넷 서비스의 자생적 생태계를 활성화하고자 한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