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8차 전력수급계획 적정 설비예비율 22%로 산정

[매일일보 변효선 기자]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적정 설비예비율이 22%로 산정됐다.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예비율 워킹 그룹은 13일 서울 코엑스에서 노재형 건국대학교 교수 등 5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8차 수급계획 적정 예비율’을 논의한 결과 2031년 적정 설비예비율이 22%로 산정됐다고 밝혔다.

적정 예비설비율이란 최대전력 수요가 발생하는 시점에 전력수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지기 위해 필요한 예비전력의 비율을 말한다.

이번에 산정된 22%는 최소예비율(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최소한으로 확보해야 하는 예비율) 13%와 불확실성 대응 예비율(미래 수요 변동, 발전소 건설 지연 등에 대비하기 위한 예비율) 9%로 구성된다. 최소 예비율 13%는 신재생 발전의 간헐성 대비까지 고려한 수치다.

앞서 지난 8월 11일 공개한 8차 설비계획(초안)에서는 적정 설비예비율을 20~22%로 발표한 바 있다.

이날 워킹그룹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여부 등 전원믹스의 변화를 고려하더라도 전력수급 안정을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의 예비율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재생에너지를 2030년까지 발전량의 20% 수준으로 확대할 경우 신재생 전원의 간헐성 보완이 필요하기 때문에 빠른 시간 내에 출력을 조절할 수 있는 양수발전소, 가스터빈 단독 운전이 가능한 액화천연가스(LNG)복합발전소 등의 백업설비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검토됐다”고 덧붙였다.

변효선 기자  gytjs4787@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