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8일 항소심 첫 재판

[매일일보 이한듬 기자] 경영권 승계 도움을 대가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항소심 첫 재판 절차가 시작된다.

13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이 부회장의 항소심 변호는 1심을 맡았던 법무법인 태평양이 그대로 맡지만, 변호인단을 이끌었던 송우철(55·사법연수원 16기) 변호사 대신 법원장 출신인 이인재(63·9기) 변호사가 항소심 변호를 진두지휘한다.

또 서울고법 부장판사 출신으로 한국언론법학회장 등을 지낸 한위수(60·12기) 현 태평양 대표변호사, 서울행정법원 부장판사 출신의 장상균(52·19기) 변호사 등이 합류한다.

한편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심리에 들어가기에 앞서 쟁점을 정리하는 자리로, 피고인들이 출석할 의무는 없다. 이 부회장이 반드시 참석해야하는 정식 심리는 다음달 중순께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한듬 기자  ondal8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