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제약·보건
엔도더마, ‘엔도스킨’ 전 세계 12개국 화장품 허가
엔도더마 ‘엔도스킨 마이크로 패치’ 제품 이미지. 사진=엔도더마 제공

[매일일보 홍승우 기자] 진피 침투 약물전달기술 바이오 벤처기업 엔도더마의 주력제품 ‘엔도스킨 마이크로 패치’가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13일 밝혔다.

엔도스킨 마이크로 패치는 브라질 정부 산하의 식약위생감시국(ANVISA)로부터 화장품으로의 공식허가를 받았다.

엔도더마는 브라질 허가와 동시에 판매 계약을 체결하여 올해 안에 브라질 내 피부과 병원에서 엔도스킨 제품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 엔도더마의 엔도스킨 마이크로패치는 △미국 △캐나다 △독일 △태국 △말레이시아 △일본 △중국 △필리핀 △홍콩 △싱가폴 △인도 △브라질까지 총 12개국에서 화장품으로 등록 완료됐다.

엔도더마 관계자는 “K-뷰티가 세계에서 위상을 떨치고 있지만 브라질 시장은 아직 미개척지라고 볼 수 있다”며 “세계 4위 수준으로 규모가 큰 매력적인 시장인 브라질 뷰티 시장을 시작으로 엔도더마의 중남미 진출 폭을 넓혀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홍승우 기자  hongswzz@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