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생활경제
식품업계, ‘특수 패키징 기술’로 소비자 공략 나섰다멸균 레토르트 포장·초고압처리·특수 용기 등 다채
특수 공법 도입 변질 최소화…편의성·안정성 높여
특수 패키징 기술 적용한 식품들. 사진=각 사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최근 제품 품질 유지(신선도)와 편의성, 안정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가 더욱 커지면서 식품업계가 특수 패키징 기술을 적용해 차별화한 제품들로 소비자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3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패키징기술센터에 따르면 2010년 약 16조원이었던 국내 포장시장은 2015년 약 24조원으로 8.2% 성장했다. 오는 2020년에는 약 56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패키징 기술이 단순 제품 외관 보호 기능을 넘어 고도화된 복합 기술로 변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같은 추세에 최근 멸균 레토르트 포장부터 산소 유입을 막아 신선하게 먹는 회간장, 밸브로 가스가 배출되는 김치 등 발빠르게 특수 패키징 기술을 내세운 제품들이 눈길을 끈다.

맘마밀 안심이유식은 '스파우트 파우치'에 이유식을 담아 120℃ 이상, 고압으로 가열 살균을 거친다. 부패의 원인과 산소를 완전히 차단해 완벽한 밀봉 후 진행하는 '멸균 공정'을 통해 방부제나 보존료 없이 무균 상태로 유통기한(1년 이상)동안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 스파우트 파우치는 포장재 제조부터 철저한 검증을 통해 안전성이 입증된 PP(폴리프로필렌)재질로 만들어져 팩 그대로 전자레인지나 끓는 물에 넣어 데워도 환경 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다.

샘표는 회간장을 출시하며 내·외부로 분리된 2개의 용기가 공기를 완벽히 차단하는 '신선 밀폐 용기'를 도입했다. 제품을 개봉해도 산소가 유입되지 않아 간장의 신선한 맛과 향을 끝까지 유지시켜준다. 국내 출시된 간장 제품 중 유일하게 미세 조절 특수 캡을 적용해 쉽게 양을 조절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용기를 눌러야 내용물이 나오는 구조로, 사용량이 많지 않은 회간장의 특성상 조금씩 짜서 먹기에 좋다.

CJ제일제당의 비비고 김치는 옛 저장방식으로 김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항아리형 특수 용기'를 만들었다. 최적의 발효 상태 유지를 위해 특수 설계한 투명 누름판으로 김치가 국물에 잠기도록 해 김치의 맛 품질을 유지하고 효모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도록 했다. 또한 발효가스를 배출시키고 국물과 같은 누액을 방지해주는 신소재인 멤브레인 필터와 외부에서의 산소 유입을 방지하고 내부에서 발생된 가스를 밖으로 배출시켜주는 일방형 밸브를 하나로 결합해 용기를 밀봉함으로써 발효식품 특성상 발생할 수 있는 가스·효모 등의 문제점들을 기술적으로 제어했다.

한국야쿠르트의 하루야채는 자외선·산소·수증기의 투과를 막아 상온에서도 오랜 기간 제품을 보관할 수 있는 테트라팩에 특허 받은 공법을 새로 도입했다. 한 번에 뚜껑을 열수 있는 오프닝캡을 적용해 기존 뚜껑 개봉의 불편함을 없애고 소비자의 편의를 높였다.

관련 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는 식품업계에서 식품 포장은 제품의 차별화 요소가 되고 있다”며 “식품 포장 기술은 단순히 내용물을 보호하는 것에서 제품의 품질을 지키고 소비자 편의를 높이는 것으로 점점 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