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부영그룹 인수 ‘오투리조트’ 경영실적 호전골프장·콘도 여름 성수기 매출 2배 이상 늘어나
오투리조트 골프장 전경. 사진=부영그룹 제공

[매일일보 이정윤 기자] 파산 위기까지 몰렸던 오투리조트가 부영그룹 인수 이후 1년 만에 여름 성수기 매출을 2배 이상 끌어올리며 ‘부영 인수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13일 부영그룹에 따르면 오투리조트 골프장과 콘도 매출이 여름 성수기인 지난해 7월~8월 19억이었던 반면 올해 7~8월에는 38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10억9000만원이었던 지난해 골프장 매출도 올해에는 21억5000만원으로 2배 이상 뛰었다. 콘도 매출 역시 지난해 9억원에서 17억원으로 2배 이상 동반 성장했다.

오투리조트는 태백시 출자사였던 태백관광개발공사가 지난 2008년 4300여억원을 들여 콘도 525실과 골프장 27홀, 스키장 12면 등의 시설로 개장했다. 하지만 2015년 말 기준 채무액이 4450억원에 이르며 경영난이 심해지자, 지난해 2월 부영이 800억원에 전격 인수한 후 본격적으로 운영했다. 인수한 지 1년 만에 여름 성수기 매출을 2배 이상 끌어 올리며 경영 실적이 눈에 띄게 호전됐다.

부영은 오투리조트 인수 후 이용자들의 편의와 매출 신장을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지난 6월 말에는 콘도 진입로 포장과 보도블럭 교체 공사를 완료해 이용자의 편의를 제공했다. 또한 골프장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2억원을 들여 벙커와 페어웨이, 코스를 새롭게 정비하고 잔디 상태를 최대로 유지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리조트 역시 리노베이션 일환으로 객실 내 TV와 린넨, 냉장고 등의 비품 등도 전면 교체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오투리조트의 매출 신장은 곧바로 태백지역 관광객 증가로 연결돼 지역경기 활성화에 큰 힘을 보태고 있으며, 부영그룹과 지역간 상생이미지 구축에도 적지 않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think_uni@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