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4개 한전 발전자회사 사장 사표…공공기관장 물갈이 가속화임기 남겨둔 채 잇달아 물러나…새 정부 출범 계기 공기업 수장 교체 속도 붙나
한국전력공사 발전 자회사 6곳 중 4곳의 사장이 최근 사표를 제출하는 등 공기업 수장들이 임기를 남겨둔 채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 공공기관장 물갈이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사진은 한국전력 CI. 사진=한국전력 제공.

[매일일보 변효선 기자] 최근 박근혜 정부 시절 임명된 공기업 사장들이 임기를 남겨둔 채 잇달아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 공공기관장 물갈이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의 발전 자회사 6곳 가운데 4곳의 사장이 최근 사표를 제출했다. 사의를 표명한 4명의 사장은 장재원 한국남동발전 사장, 윤종근 한국남부발전 사장, 정하황 한국서부발전 사장, 정창길 한국중부발전 사장이다. 지난 해 취임한 이들 임기는 2019년 1월 혹은 11월까지였다.

현재 이들이 제출한 사표는 수리 절차가 진행 중이며, 새로운 정부의 정책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산업부 산하 공기업 중 이승훈 한국가스공사 사장, 정용빈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 박기동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등도 임기를 남겨두고 사의를 표명했다.

특히 최근 백운규 산업부 장관의 발언은 공기업 수장들에 대한 물갈이가 본격화 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백 장관은 “취임 후 공공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국정철학을 공유했으며, 이를 통해 같이 가실 수 있는 분들은 같이 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는 임기가 남은 공공기관장이라도 국정 철학이 맞지 않으면 교체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백 장관은 일부 공기업 채용 관련 비위행위 적발과 관련 “감사원 감사 결과 혹은 검찰 수사 결과,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오는 분들은 직을 유지할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최근 감사원에 의해 채용관련 비위행위가 적발된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장은 김정래 한국석유공사 사장, 정용빈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 백창현 대한석탄공사 사장이 있다. 이들 세 사람 가운데 정 원장은 지난 11일 사표를 제출했다. 뇌물수수와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된 박기동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도 앞선 압수수색 직후 사표를 냈다.

비단 산업부 뿐만이 아니다. 국토교통부 산하 김학송 도로공사 사장은 지난 7월 약 6개월의 임기를 남겨둔 채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났으며, 같은 달 홍순만 코레일 사장도 1년 10개월여의 임기를 남기고 사의를 표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연말까지 공공기관장에 대한 물갈이가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새 정부의 내각 구성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듦에 따라 공기업 수장들에 대한 물갈이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통상적으로 정권이 바뀌면 정부부처 장·차관들의 교체가 이뤄지듯 이전 정부에 임명된 공공기관장들이 자리에서 물러나고, 새로운 사장이 임명되는 경우가 많았다. 

변효선 기자  gytjs4787@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