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갤럭시노트8 vs 아이폰X, ‘정체성’ 대 ‘차별화’ 전략 승부S펜 특화로 정체성 강화 vs 3만개 점으로 얼굴 인식 차별화
갤럭시노트8(왼쪽)과 아이폰X의 모습. 사진=각사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갤럭시노트8’과 ‘아이폰X’가 공개되면서 올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양강 대전의 막이 올랐다. ‘갤럭시노트8’은 시리즈 정체성이라고 할 수 있는 S펜의 기능 강화를 중점으로, 아이폰X는 지문 인식을 빼고 3만개 점으로 얼굴을 인식하는 기능 탑재로 차별화를 내세웠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의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해 태어난 ‘아이폰X’의 가장 큰 특징은 얼굴 인식이라 할 수 있다. 아이폰X는 보안 시스템으로 지문 인식을 삭제하고 ‘페이스ID’라는 얼굴 인식 기능을 탑재했다.

‘페이스ID’는 사용자의 얼굴을 3만개의 점 구역으로 나눠 적외선으로 쏴 ‘아이폰X’ 전면 카메라로 읽어 들이는 방식이다.

‘아이폰X’ 전면 상단에는 적외선 카메라, 투광 일루미네이터, 근접 센서, 주변광 센서, 스피커, 마이크, 7M화소 카메라, 도트 프로젝터 등 다양한 장치로 안면인식을 구현하고 있다.

그러나 ‘페이스ID’만 잠금장치로 쓴다면 ‘아이폰X’를 사용할 때마다 정면을 응시해야 되는 불편이 예상된다.

반면 삼성전자[005930]는 ‘갤럭시노트8’의 정체성이라고 할 수 있는 S펜을 강화시키는데 주력했다.

‘갤럭시노트8’에서 첫 선을 보이는 ‘라이브 메시지’는 사용자가 직접 움직이는 이미지를 제작해 메시지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S펜’으로 사진에 이모티콘을 입히거나 그림을 그리는 등 최대 15초 분량으로 제작할 수 있다.

또한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S펜’만 꺼내면 빠른 필기가 가능한 ‘꺼진 화면 메모’는 최대 100페이지까지 메모 작성이 가능하다.

또한 ‘돋보기‘를 통해 원하는 부분에 ‘S펜’을 갖다 대기만 하면 확대해서 볼 수 있고, ‘번역기’를 통해 단어뿐 아니라 문장 번역도 가능하며, 금액 등 단위 변환도 가능하다. S펜 자체도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까지 갖췄다.

반면 ‘갤럭시노트8’의 지문 인식 기능은 그대로 들어갔다. 다만 센서 위치가 후면 카메라 바로 옆이라 후면을 직접 보지 않으면 카메라 렌즈를 누르는 일이 잦아 다소 불편이 예상된다.

가격 면에서 ‘갤럭시노트8’이 우세하다. ‘갤럭시노트8’이 당초 예상보다 높은 930달러가 책정됐지만 ‘아이폰X’는 그보다 높은 999달러로 책정됐다. 국내에서는 ‘갤럭시노트8’이 109만원으로 출시되고 ‘아이폰X’는 120만원대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