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김이수 부결' 충격 빠진 靑·與…"적폐연대 책임"靑 "무책임의 극치이자 반대 위한 반대"
與 "한국당 정권교체 불복…국민의당도 책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왼쪽)가 11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뒤 대정부 질문 관련 국회의장석에서 논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의 인준동의안이 부결된 데 대해 청와대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충격"이라는 반응이다. 정부여당은 인준안을 부결시키며 헌재소장 공백사태 장기화를 촉발시킨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을 "적폐연대"라고 맹비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1일 김 후보자의 인준안 부결에 대해 "오늘 국회에서 벌어진 일은 무책임의 극치이자 반대를 위한 반대로 기록될 것"이라며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윤 수석은 "헌재소장 인준 동의안이 국회를 통과 못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라며 "(국회가) 다른 안건과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연계한 정략적 시도에도 야당이 부결까지 시키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로써 헌재소장 공백사태가 계속될 것"이라며 "이번 사태의 책임이 어디에 있고 누구에게 있는지 국민들께서 가장 잘 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김 후보자 인준안 부결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면서도 "민주당 120명 의원이 똘똘 뭉쳤지만 자유한국당의 몽니와 바른정당의 공조, 국민의당의 야합에 따라 오늘 인준안이 부결되고 말았다"고 야권을 싸잡아 비난했다.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223일 동안 이어진 헌재소장 공백 사태는 시급히 정상화되어야 할 과제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 대변인은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하자마자 첫 번째 한 일은 헌재소장을 부결시켜 결국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이것은 명백히 박근혜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정치적 보복이고, 정권교체에 대한 불복의 의도가 있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을 향해선 "한국당과 보조를 맞춘 국민의당도 적폐연대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은 다시 한번 신발끈을 동여매고, 헌법재판소의 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아가겠다"고 거듭 유감의 뜻을 밝혔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