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전주 효천지구 우미린 2차’ 전 주택형 1순위 마감평균경쟁률 8.38대1 기록…도심과 연계된 생활 인프라·분양가 호평
내방객들로 가득 찬 ‘전주 효천지구 우미린 2차’ 견본주택 전경. 사진=우미건설 제공

[매일일보 이정윤 기자] 전주 효천지구 내 최고 입지로 평가 받는 우미건설의 ‘전주 효천지구 우미린 2차’가 전 주택형 1순위 내 마감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6일 1순위 청약을 받은 전주 효천지구 우미린 2차의 청약결과 총 95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997명이 몰리면서 평균 8.38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접수 결과를 주택형별로 보면 전용 84㎡A형은 563가구 모집에 5880명이 청약접수를 하면서 최고경쟁률 10.44대1로 나타났다. 전용 84㎡B도 256가구 모집에 1755명이 몰리며 6.86대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전용 84㎡C 또한 135가구 모집에 362명이 청약접수하며 2.68대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을 달성했다.

우미건설에서는 기존 도심을 공유하는 생활 인프라에 뛰어난 교육여건까지 더해져 이와 같은 우수한 청약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전주 효천지구는 전주에서도 가장 주거 선호도가 높은 서부신시가지 및 효자지구와 인접해 있어 편리한 생활기반시설과 교통여건, 우수학군 등을 갖춘 도시개발사업지구이다.

또한 합리적인 분양가도 우수한 청약성적을 거두는 데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이번 2차는 지난 3월 공급했던 1차와 동일한 수준의 분양가인 3.3㎡당 평균 894만원대에 책정돼 수요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전주 효천지구 우미린 2차’는 지하 3층~지상 25층, 11개동, 전용면적 84㎡, 총 1128가구로 구성된다. 4Bay 판상형 위주 설계 및 남향 위주 단지 배치로 일조, 환기, 채광, 통풍이 탁월하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3일이며 정당계약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입주는 2020년 1월 예정이다.

이정윤 기자  think_uni@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우수 2017-09-23 22:21:49

    요즘 아파트 뿜칠이 왠 말인자 계약자 민원 무시하는 기업입니다. 비용부담을 계약자에게 떠 넘기고 있습니다. 영구적인 석재 시공 해야 합니다. 모하에 눈속임 있으니 매에 눈으로 보싶시요   삭제

    • 우수정 2017-09-23 22:18:52

      우미린은 계약자 민원을 무시하는 기업입니다. 요즘 뿜칠하는 건설사가 어디있으면 원가 절감을 외치는 기업입니다.
      이러니 여기 저기서 하자가 있나 봅니다. 앞서가는 우미린이 되고 남을 기업이다 이익을 얼마나 내려고 아타 깝습니다.   삭제

      • woo 2017-09-14 12:00:57

        우미린은 계약자와 소통을 안하는 기업입니다. 뿜칠, lde, 스쿨존 지붕없는 등 아직도 시대 뒤떨어진 아파트 건설사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