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文 '사드 입장문'에 野 일제히 반발文 "현 상황에서 정부 취할 수 있는 최선 조치" 양해 구해
野 "한밤중 입장문…'임시 배치' 표현으로 오해 시그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사드 임시배치 문제와 관련해 "현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 야권은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내놨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정부는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드 임시배치를 더이상 미룰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현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국민들의 양해를 바란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은 불안감과 의혹들에 대한 질의응답을 원했으나 돌아온 것은 일방적인 '한밤중 입장문' 한 장 뿐"이라며 "문 대통령이 더블플레이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어떤 위험부담도 감수하지 않으려는 청와대의 무책임에 말문이 막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사드 배치를 '임시'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대다수 국민들이 사드 배치에 전폭 찬성하는 와중에 언제든 사드를 다시 철수시킬 수 있다는 시그널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히려 그간 여론 선동과 괴담에 앞장서 국민 분열을 가중시켰던 민주당 등 좌파 세력의 작태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며 "또한 북한의 위협이 고도화된 시점에서 좌고우면을 일삼다가 배치가 늦어져 안보공백을 키웠던 것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내용도 담겨있어야 했지만 전혀 없었다"고 꼬집었다

바른정당은 "내용, 형식 모두 명료하지 않은 입장문"이라며 "대한민국 대통령답지 못해 못내 아쉽다"고 비판했다. 박정하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후보시절 이후 지금까지 완전히 바뀐 사드에 대한 입장변화에 대해 진솔한 설명이 빠졌다"며 "여전히 임시배치임을 강조해야 했고, 향후 절차에 있어서도 논란의 불씨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늦은 시간 입장문을 밝힌 것에 대해선 "소통을 중시한다는 문 대통령답지 않게 한밤중 이런 형식의 입장문을 일방적으로 낼 일이 아니다"라며 "당당하고 떳떳하다면 국민들 앞에 직접 나서서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현 상황에서 최선이지만 임시'라는 대통령의 입장 발표로 이미 완료된 사드배치에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국군 통수권자로서, 대통령으로서 더 이상의 거짓이나 위선 없이 '한반도 안보의 위기로 사드배치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 주민들과 환경에 문제없도록 잘 관리하겠다'고 솔직하게 정리했어야 했다"고 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미 운용을 시작한 사드에 대해 또 다시 임시배치를 운운하면서 혼란을 지속하는 것은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손 대변인은 "스스로 결론을 내리지 못하겠다면 결정을 국회에 맡기는 것이 옳다"며 "국민의 안위가 달린 국가안보 문제로 더 이상 국민을 속이지 말고, 혼란을 잠재우고 중국 등과의 외교적 갈등을 해결할 방법부터 찾기 바란다"고 했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