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韓·日, '北核 위기'에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 공조키로文대통령, 동방경제포럼 참석 이틀차 아베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
아베 "강한 안보리 결의에 중·러 설득"…과거사 문제는 관리모드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동방경제포럼이 열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원유공급 중단 등 강력한 추가적 제재에 중국과 러시아가 동참할 수 있도록 최대한 설득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제3회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양국 정상은 지금은 대화보다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원유공급 중단 등 지금까지보다 더 강력한 대북 제재안이 담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추진하는데 공조키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로 한일 양국 국민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양국이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반드시 포기하도록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으로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평화적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지난번 유엔 안보리 결의 때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경우 새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며 "더 강력한 내용이 포함될 수 있도록 중ㆍ러를 설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북핵 문제 해결을 양국 현안의 최우선으로 두기 위해 양국 정상은 당분간 과거사 문제 등은 크게 부각하지 않는 '관리 모드'에 들어가는 모습이다. 이날 회담에서는 북핵 대응 공조를 위해 양국간 민감한 문제인 한일 위안부 합의나 강제 징용 등 문제에 대해선 깊이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수석은 "한·일 양국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인한 동북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과거사 문제를 양국 현안의 가장 큰 이슈로 부각하는 것은 현재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도 "(양국 간의) 곤란한 문제들을 적절히 관리해 가고싶다"면서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은 지역과 세계의 안정 및 번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것은 취임 이후 두번째로, 전화통화는 이미 여섯 차례를 진행했다. 아베 총리는 이와 관련해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관계 구축하고 있다는 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양국의 긴밀한 관계가 절실해 졌다"며 긴밀한 공조체제를 각각 요청했다.

양국 정상은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한 데 대해,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위급 협의를 재개하고 청소년 관관 문화 분야 인적 교류를 가속화 시키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이 도쿄에서 열릴 때 문 대통령의 참석을 요청했고, 그 전이라도 일본을 방문해준다면 환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중일 삼국회의가 열리면 기꺼이 참석하겠다"며 "아베 총리도 내년 평창 올림픽이 열릴 때 한국을 방문해 주시면 좋겠다"고 호의적인 분위기를 이어갔다고 한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