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본격 가을분양 돌입…청약 ‘양극화’도 심화9월 전국 2만2천가구·일반 1만7천가구 공급
경기 동탄2신도시·충남 등 청약경쟁률 낮아
9월 첫째 주 청약을 진행하는 '신반포센트럴자이'. 사진=GS건설 제공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여름 휴가철과 부동산 대책 등으로 한동안 분양시기를 미뤄왔던 건설사들이 이달부터 본격 가을분양에 돌입했다.

7일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9월 전국에서 총 28곳 2만2054가구가 공급되며 그중 1만7506가구가 일반공급될 예정이다.

9월은 지난달에 비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물량이 53%(1만3470가구→6326가구) 감소한 반면 지방의 경우 20.8%(8860가구→1만1180가구) 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8·2부동산 대책 발표로 서울 전역과 수도권 일부 지역, 세종시 등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청약제도와 주택담보대출 등 규제가 기존 보다 한층 더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도권의 물량 비중은 지난달 대비 대폭 줄어 지난달 전체 물량 중 60.3%였던 수도권 물량은 이달 36.1%로 2배가량 감소했다.

반대로 지방의 물량은 지난달 39.7%에서 이달 63.9%로 1.5배 가량 높은 수치다.

시도별로 일반분양가구 수를 살펴보면 경남 지역이 3564가구(5곳, 20.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며 뒤를 이어 서울 3237가구(10곳, 18.5%), 경기 3089가구(1곳, 17.6%), 부산 2936가구(1곳, 16.8%), 전남 1558가구(6곳, 8.9%) 순이다.

이에 수요층이 두터운 수도권과 지방의 주요 도시와, 그렇지 않은 지역의 청약 양극화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월 마지막 주 청약을 진행한 단지들을 살펴보면 청약경쟁률에서 양극화가 뚜렷이 나타났다.

광주의 ‘첨단 금호어울림 더 테라스’의 경우 일반공급 334가구 모집에 2만9341명이 청약하며 87.85대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부산의 ‘부산 구서역 두산위브포세이돈’은 일반 275가구 모집에 1만5797명이 신청하며 57.4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부산 장림역 베스티움2차’는 11.35대1, 경기 ‘산성역 포레스티아’는 8.89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9월 첫째 주 청약을 진행하는 대표적 인기단지인 ‘신반포센트럴자이’의 경우 지난 6일 특별공급 44가구 모집에서 449명이 청약하며 평균 10.20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1순위 청약 경쟁률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반면 8월 마지막 주 청약을 진행한 충남의 ‘서천 코아루 천년가’의 경우 일반 327가구 모집에 7명이 청약하는 데 그쳤으며, 경남 ‘사천 가양 라끄빌 5차’의 경우 114가구 모집에 2명이 청약했다.

또 충남 ‘서산 금호어울림 에듀퍼스트’에는 0.03대1의 청약경쟁률을, 경기 ‘동탄2 중흥S클래스 더테라스’ B7블록과 B6블록에는 각각 0.11대1, 0.2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타 지역의 인기 분양 단지와 큰 차이를 보였다.

이러한 가운데 본격 가을분양에 나서는 9월 청약시장은 관심지역 단지와 비관심 단지 간의 양극화는 더욱 심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8일부터는 서울 ‘래미안 강남포레스트’, 서울 ‘한양수자인 사가정 파크’, 경기 ‘다산자이 아이비플레이스’, 충북 ‘청주 동남지구 시티프라디움 B1·B2블록’, 경기 ‘산성역 포레스티아’ 등이 견본주택을 개관하며 본격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