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박용만 회장 “韓-EAEU FTA, 극동지역 진출 도움될 것”대한상의, 7일 블라디보스톡서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개최
양국 경제인 2백여명, 조선·수산업·인프라·관광 분야 협력안 논의

[매일일보 이한듬 기자] “한국과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FTA가 체결되면 주춤하고 있는 양국 간 교역과 극동지역의 산업 다각화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교서 러시아연방상공회의소와 개최한‘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측에선 박 회장,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안승권 LG전자 사장, 황각규 롯데그룹 사장,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등 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세르게이 카트린 러시아연방상공회의소 회장, 알렉산드르 오시포프 극동개발부 제1차관, 보스크렌젠스키 스탄니슬라브 경제개발부 차관 등 러시아 기업인 및 정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박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과 러시아가 협력해서 ‘유라시아 시대’를 함께 열어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유라시아 대륙은 그간 정치 이념과 국경에 막혀 잠재력을 살리지 못한 측면이 많다”며 “이런 문제들을 하나씩 풀어 갈 수 있는 좋은 장소가 극동 지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극동 지역이 한국의 새 정부 북방협력에 대한 구상을 구체화하는 핵심지가 되고, 동방경제 포럼은 한국의 새 비전을 알리고 공감대를 넓혀가는 논의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한-EAEU FTA에 대한 기대감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과 유라시아경제연합간의 FTA 추진에 많은 한국 기업들이 관심을 보여줬다“며 “FTA가 체결되면 주춤하고 있는 양국 간 교역을 비롯해 조선, 수산업, 인프라, 관광 등 극동지역 산업 다각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러시아 기업들도 한국 시장을 아태지역에 대한 진출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EAEU는 2015년 1월에 출범한 경제공동체로서 러시아·카자흐스탄·벨라루스·키르기스스탄·아르메니아가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박 회장은 “러시아는 유럽에 속하지만, 서울에서 이곳까지 3시간이 채 걸리지 않을 정도로 가까워 ‘이웃사촌’이라는 말도 잘 어울릴 것 같다”며 “인접한 거리만큼이나 동북아 경제와 안보, 유라시아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 등 여러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단단해 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극동지역 개발에 한국기업의 참여가 활성화되길 바란다는 러시아 측의 메시지도 전해졌다.

알렉산드르 오시포프 극동개발부 제1차관은 ‘극동지역 비즈니스 환경과 기회 발표’를 통해 “현재 러시아 정부의 극동지역 개발에 대한 의지는 매우 높으며, 해외 투자 유치를 위한 각종 혜택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항 경제특구를 활용한 물류 인프라 사업을 비롯해 에너지, 제조업, 농수산업,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추진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양국의 협력 잠재력을 고려할 때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번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를 통해 양국 기업인들의 협력 의지를 확인 할 수 있었다”며 “대한상의는 앞으로 양국 기업 협력 증진을 위해 러시아연방상의와의 협력 사업 등을 재개할 수 있도록 논의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기자  ondal8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