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 출판
[신간] 미래엔 북폴리오, 슬로 라이프 에세이 ‘천국은 아니지만 살 만한’ 출간자급자족의 일상 속, 슬로 라이프를 체험하며 삶의 이정표를 찾은 저자의 담담한 고백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찰리 채플린의 ‘모던 타임즈’ 처럼 쳇바퀴 돌 듯 ‘어제의 나’를 반복하는 현대인들. 출퇴근 지옥철과 야근, 통장을 스쳐가는 월급,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가질법한 일상의 불만을 마음 한 켠에 품고 퇴사와 이직을 고민하곤 한다.

지친 이들에게 자신이 진정 원하는 삶을 찾기 위한 여정을 제안하는 책이 있다. 미래엔 북폴리오가 출간한 ‘천국은 아니지만 살 만한’ 이다.

이책은 자신의 삶의 이정표를 찾기 위해 북아일랜드 캠프힐(Camphill)로 떠났던 스물 일곱 여성의 슬로 라이프 에세이다. 간절히 원했지만 내 것이 아니었던 꿈을 뒤로한 채 떠난 그녀 앞에 펼쳐진 아날로그적인 일상. 저자는 책을 통해 그 곳에서 느리고 서툴지만 삶을 천천히 음미하는 법을 배우며 ‘오늘의 나’를 찾았다 고백한다.

장애인공동체 생활에서 독립성과 자존감 회복했다

미래엔 북폴리오 '천국은 아니지만 살 만한’ 표지

북아일랜드에 위치한 장애인 공동체, 캠프힐에서의 일상은 단조롭지만 매일의 성실함이 요구됐다. 일일이 사람 손을 필요로 하는 자급자족의 삶이었기 때문이다.

저자는 일상의 작은 부분들을 하나하나 스스로 가꾸고 일구면서 자신의 훼손된 독립성과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한다.

특히 변화한 것은 삶을 바라보는 시선이었다. 손에 잡히지 않는 성공을 향해 내달리던 경쟁사회의 부작용을 정면으로 마주하게 된 것. 

저자는 ‘나’를 찾기 위해서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느슨한 일상과 휴식이라고 강조한다. 이는 단순히 시간적 여유를 의미하기 보다 삶을 대하는 태도와 맞닿아 있었다.

매일 한 가닥씩 베틀을 짜다 보면 어느새 커다란 카펫이 완성되듯, 매일 매일이 모여 만족스러운 내가 된다는 생각은 조급함을 이기는 힘이 됐다.

잔잔한 멜로디가 때론 짙은 여운을 남기듯, 삶의 여백이 우리에게 깊은 통찰을 주기도 한다. 각자도생의 시대 속 가을 하늘을 잠시 올려다 볼 1분의 여유가 필요한 이 때, 열심히 보다는 성실하게 매일의 일상을 음미하며 산다면 우리의 삶은 더욱 풍족해지지 않을까.

삶은 비교와 경쟁 혹은 실패와 도전의 무의미한 반복 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진정한 ‘나’를 찾기 위한 여정이라는 저자의 말이 큰 울림을 전해준다.<미래엔북폴리오 리뷰>

◉ 저자 소개 송은정 Instagram @ stopfornow 1986년생. 서울의 낡은 골목에서 여행책방 '일단멈춤'을 운영했고, 지금은 매일 안방 옆 ‘집업실’ 책상으로 출퇴근하며 여행에 관한 이야기를 짓고 있다. 무엇이 되었든 글 언저리에서 오랫동안 살아가고 싶다. 영화 <런치박스>의 대사처럼 때로는 잘못된 기차가 우리를 바른 목적지로 데려다줄 것이라 생각한다. 열심히보다는 성실하게. 매일, 매일의 힘을 믿는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리 2017-09-08 02:16:27

    기존의 과학과 종교 이론을 180도 뒤집는 혁명적인 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과학자와 종교학자들이 반론을 못한다. 그리고 이 책이 창조의 불가능성을 양자와 시간 이론으로 입증했기 때문에 소셜댓글 ‘라이브리’는 이 책에 대한 글이 올라오면 모두 삭제한다. 이 책은 서양과학으로 동양철학을 증명하고 동양철학으로 서양과학을 완성한 통일장이론서다. 이 책을 보면 독자의 관점, 지식, 가치관이 변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