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국회, 11일 박성진 인사청문회 개최...野 반발 여전이찬열 "文대통령, 지금이라도 지명철회 하길"
이정미 "朴 스스로 물러나든지 지명철회 해야"
   
박성진 초대 중소기업벤처부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5일 역사관 논란 등 야권 일각에서 부적격 지적을 받고있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11일 열기로 했다.

국회 산자중기위는 이날 국회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채택했다.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당초 7일로 예정돼있었으나 불거진 논란에 대한 해명준비 등으로 11일로 늦춰졌다.

국민의당과 정의당 등 진보성향의 야당들은 박 후보자의 독재 미화와 뉴라이트 역사관을 비판하며 자진사퇴나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이찬열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박 후보자는 절대 적임자가 아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지명을 철회하고 진정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을 육성할 인재를 인선해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조배숙 의원도 "박 후보자는 기본적인 철학이 없는 사람"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를 맡기는 것은 정말 부적절한 인사로 지명 철회를 부탁한다"고 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승만·박정희 독재 찬양과 뉴라이트 역사관, 창조과학회 활동 등 박 후보자의 이력은 '을'의 눈물을 닦아줄 중소벤처기업부 수장으로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면서 "박 후보자 스스로 물러나든지, 청와대가 후보자 지명철회를 하든지, 하루빨리 국민 눈높이에 맞춰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도덕성·역사관 문제를 일으킨 박근혜 정부를 딛고서 출발한 문재인 정부가 연속된 인사실패로 국민 바람을 배반하고 있다"며 "특히 박 후보자의 뉴라이트 활동경력을 '생활보수'라고 강변하는 청와대의 해명에서 오만의 태도가 읽힌다"고 거듭 비판했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