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재계
박삼구 회장, 채권단에 금호타이어 상표권 수정안 제시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박삼구(사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측이 금호타이어 채권단에 상표권 사용 계약과 관련된 수정안을 역으로 제안하면서 금호타이어 매각이 장기화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박 회장 측인 금호산업은 이날 채권단에 금호타이어 상표권 사용계약과 관련한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채권단은 금호산업 측에 30일까지 금호타이어 상표권 계약을 완료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금호산업 측은 이날 상표권 체결 조건에 몇 가지 ‘단서 조항’을 포함해 채권단에 전달했다. 전반적인 내용은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만약, 수정안에 대한 양측의 의견이 엇갈리면, 상표권 사용조건을 둘러싼 공방이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상표권 사용요율은 0.5%, 사용 기간은 20년이다. 인수 주체와는 0.2%의 계약을 맺되, 차액은 채권단이 보전해주는 조건이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