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재계
이재용 부회장, 1심 징역 5년 판결 불복 항소서울중앙지법에 항소장 제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징역 5년의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28일 냈다.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인 김종훈 변호사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는 25일 선고 공판에서 핵심 혐의를 모두 인정해 이 부회장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앞서 이 부회장 측 송우철 변호사는 선고 직후 취재진에게 “법률가로서 도저히 수긍할 수 없는 판결”이라며 항소 뜻을 밝힌 바 있다.

박영수 특검팀도 곧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미르K재단 출연금 등 1심이 무죄로 판단한 공소사실에 대해 항소심에서 유죄 판단을 받아내겠다는 입장이다.

항소심 재판은 9월 중 첫 기일이 열릴 전망이다. 항소심에서는 1심 재판부가 인정한 이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 간의 묵시적 청탁,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공모 관계 등을 두고 법리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