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 스포츠·레저
오너스컵 경마대회서 '국내산馬'끼리 자웅 겨뤄

[매일일보 강세민 기자] 오는 13일 총 상금 5억원의 제11회 오너스컵이 한국마사회 부산경남(본부장 고중환)에서 제4경주(1,600m, 국산3세 이상)로 펼쳐진다. <사진>

현재 우리나라에서 최고로 평가받는 국산마들은 대부분 참여하기 때문에 사실상 미리 보는 대통령배의 의미를 갖는다. 

오너스컵 경마대회는 2012년부터 서울과 부경간 통합 경주로 시행하고 있다. 통합 경주로 펼쳐진 이후 모두 부경 대표마가 우승을 차지했다. 서울은 최근 2년간 오너스컵 경마대회에 총 4두(2016년 4두, 2015년 미출전) 밖에 출전시키지 않았고 이렇다할 성적도 거두지 못했다.

이번 오너스컵 경마대회는 2차 등록 현재 총 9두가 출전의사를 밝혔다.

시티스타(4세, 거)는 서울의 유일한 원정마로 1400m 이하에서는 강적이지만 서울에서는 없는 1600m를 맞아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총 9두 중 유력한 우승후보는 김영관 조교사가 이끄는 부경 19조 대표 ‘트리플나인’과 ‘파워블레이드’가 꼽힌다. 

‘트리플나인’은 2015년·2016년 연도대표마와 최우수국내산마 타이틀을 가져간 한국을 대표하는 최강자다. 통산 27전 12승 준우승 8회를 기록 중으로 12번째 경마대회 출전이다. 입상률이 80%에 육박해 막강 능력을 성적으로 입증하고 있다.

지난 두바이 원정 이후 첫 경주였던 직전 부산광역시장배에서 반 마신 차 석패의 2위를 차지했음을 고려할 때 정상 주기를 맞아 이번에는 100% 제 기량이 기대된다. 

‘파워블레이드’는 국내 첫 통합 3관마의 이정표를 세운 기대주다. 2016년 3관 대회인 KRA컵 마일, 코리안더비,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 경마대회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국내 최초의 경주마로 이름을 날렸다.

다만 이번 오너스컵 대회는 두바이 원정 이후 5개월만에 국내경주로 뛰는 것이어서 실전 감각이 되살아날지 지켜봐야 한다.  

제11회 오너스컵 경마대회는 총 9두가 출전을 하고 있고, 대상은 3세 이상의 경주마다 출전마의 능력은 어느정도 비교가 된다. 능력에선 ‘트리플나인’과 ‘파워블레이드’가 전략상 앞서 있고, ‘석세스스토리’를 필두로 기대주 ‘제타바이트’, 관록의 ‘돌아온 현표’ 등으로 압축된다. 

‘석세스스토리’는 지난 7월 부산일보배 우승으로 첫 경마대회 타이틀을 획득했다. 2016년 두바이월드컵 카니발 경주에선 세계 최강 ‘캘리포니아크롬’과 경주를 치러 이슈가 된 바 있고, 국내 국산마 부문에선 최강으로 평가될 만큼 활약도 좋았다. 초반 순발력 발휘에 강점이 있는 스피드형 경주마가 플러스 요인으로 우승 후보에 들어갈 자격이 충분하다.

‘제타바이트’는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으나, 우승마 ‘파워블레이드’를 위협할 정도로 여력 좋은 걸음을 보여준바 있다. 한번의 기회로 걸음이 터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  

‘돌아온현표’는 2014년 브리더스컵 경마대회 우승 후 주요 경마대회에서 우승의 경험은 없으나 1등급 승급후 3연승을 기록하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쳐왔다. 

객관적인 능력에선 ‘트리플나인’과 ‘파워블레이드’가 앞서 있지만 상대 경주마들 또한 들러리를 서기 위해 출전하지 않았다. 최선의 준비로 당일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해 도전에 나선다. 

강세민 기자  semin3824@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