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이효성 “방송 정상화, 하나씩 해결해 나가겠다”
이 위원장은 켄싱턴호텔 회의실에서 방송학회장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제공

[매일일보 이우열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1일 “방송 정상화는 방송이 국민을 위해 사회적 기능을 수행하는 본연의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이며 법과 원칙, 그에 따른 적법한 절차에 따라 너무 성급하지도, 늦지도 않게 하나씩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켄싱턴호텔 회의실에서 방송학회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제4기 방송통신위원회의 주요 정책방향을 소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간담회에는 문철수 한국언론학회 회장, 강형철 한국방송학회 회장, 문종대 한국언론정보학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방송 정상화 등 현안 이슈와 더불어 10년을 내다보는 방송정책, 방통융합정책 등 방송관련 학계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언론학회는 공영방송 비정상의 정상화를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고, 한국방송학회에서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포함한 미디어 정책 7대 과제를 건의했다.

이어 한국언론정보학회에서는 비정상적 미디어 생태계의 문제를 지적하며 미래지향적 정책설계 필요성을 제언했다.

이 위원장은 “기존 방송정책이 사업자·공급자 중심으로 치우쳐져 있어 향후에는 이용자·소비자 입장에서 정책을 수립하고, 방송·통신·인터넷 융합환경에 대응해 미래지향적인 법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우열 기자  wylee72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