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바른정당·국민의당 “靑, 박기영 임명 철회하라”주호영 “시민단체도 반대”, 이용호 “靑, 구구절절 변명에 급급”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상래 기자]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11일 청와대의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한 임명 강행을 비판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본부장은 야3당이 모두 반대하고, 여당 내에서도 불만이 상당하다”며 “과학계는 물론이고, 참여연대 등 9개 시민단체도 반대 성명을 낼 정도로 부적절한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버티기에 돌입한 것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을 신설하고, 정부조직법 협상 과정에서 뒤늦게 혁신본부장을 차관급으로 격상 요구한 점에 비춰보면 박 본부장의 자리를 만들어주기 위한 것 아니었는지 의심된다”며 “늦기 전에 임명을 철회하고 납득할 만한 인사를 해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사람이 먼저다’라는 것을 ‘내 사람이 먼저다’로 바꾸라”며 “박 본부장 임명 강행에 대해 나오고 있는 과학기술계의 비판 목소리다”고 밝혔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청와대는 어제 박 본부장에게는 공과가 있다는 등 구구절절 변명하기에 급급했다”며 “그런 식의 논리라면 세상에 공과 과가 없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국정농단 주역인 최순실에게도 공과 과가 있을 것”이라며 “(최순실에게도) 승마산업 육성이라는 (공이 있다는 얘기)”라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에 박 본부장의 임명 철회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관영 의원도 “(박 본부장의) 사과로 그칠 일이 아니다”며 “범죄 가담자인 박 본부장이 11년 전에 진실 어린 사과를 하고 공직과 교수직에서 물러났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상래 기자  srblesse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