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NSC상임위 "北, 한반도 긴장고조 행위 즉각 중단 촉구"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한반도 평화 위해 모든 조치 강구할 것"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청와대는 10일 '괌 포위사격' 발언 등 도발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을 향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고 이같의 의견을 모았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상임위는 최근 북한의 지속적 도발과 위협으로 인해 한반도와 주변 안보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음에 인식을 같이 하고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임위는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고조, 무력충돌은 어느 나라에도 도움이 되지 않음을 감안,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미국 등 주요국들과 협력 하에 한반도에서의 긴장 해소와 평화 관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우리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현 긴장상황 완화 및 근본적 해소를 위한 외교적 노력도 적극 전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기자  emmms040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