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北 강경발언 수위 높아지는데"…與野 안보관으로 시끌민주 "한국당, 색깔론 위협으로 정부 흔들어…바른정당과 비교돼"
한국 "'문재인 패싱'이 '코리아 패싱' 되지 않도록 제1야당 나설 것"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0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북핵 문제와 관련, "주변 강대국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거부하는 '문재인 패싱'을 하고 있다"며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북한의 강경발언이 연이어 이어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정부의 대북기조를 두고 다시 한 번 신경전을 벌였다. 여당인 민주당은 연일 안보이슈로 문재인 정부에 공세하는 한국당을 겨냥해 "색깔론"이라고 비판했고, 한국당은 "문재인 패싱"이라며 주도적인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한국당을 향해 "색깔론 위협으로 정부를 흔들어 살 길을 찾겠다는 심보는 북한처럼 고립을 자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제사회는 문재인 정부의 대화·제재 병행을 지지하는데 안방에서 정부 흔들기를 하는 한국당의 태도는 국제 사회의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안보에 여야가 없다는 말이 립서비스가 아니라면 이성을 되찾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같은 보수야당인 바른정당과 비교해 한국당을 깎아 내렸다. 그는 "극우 보수세력을 못 버린 자유한국당에 비해 바른정당 행보는 새로운 보수의 태동을 기대해도 좋겠다는 기대를 갖게 한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안보에 문제제기는 하되 색깔론 종북몰이에 선을 긋겠다고 하는 건 국민의 환영받을 자세"라면서 "(반면)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주사파 운운하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홍준표 대표는 전술핵 배치 같은 천둥벌거숭이 같은 소리로 국민 속을 뒤집고 있다"고 꼬집었다.

반면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정부는 북핵 문제에 대해 한국이 주도적으로 역할을 하겠다면서도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 국면은 주변 강대국들이 문재인 패싱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주변 강대국들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거부하고 있는 것이 명백히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북핵문제뿐만아니라 한반도 문제가 한국을 제쳐두고 논의되는 것은 정말로 우려스러운 일이다. 문재인 패싱이 코리아 패싱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제 1야당이 어떤 역할을 해야될지 찾아보겠다"고 한국당의 역할을 강조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현 정부의 대북기조와 관련해 안보불감증 등 안보인식을 문제삼았다. 그는 "환상적 통일관, 그릇된 대북관, 현 정부의 아마추어적인 자주파적 안보의식에 빠진 것은 아닌지 우려가 크다"며 "지금은 한미 동맹을 기본으로 국제사회에 대북 제재와 압박에 적극 동참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