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북한·통일
北, 미군 괌 공군기지 포위사격 구체적인 방안 내놓아

[매일일보 신재호 기자] 조선중앙통신이 10일자 보도를 통해 "북한 탄도미사일 운용부대인 전략군이 9일 '화성-12'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4발로 미군 기지가 있는 괌을 포위사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김락겸 북한군 전략군사령관은 "이미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 전략군은 미국에 엄중한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해 '화성-12'형 4발 동시 발사로 괌도를 포위사격하는 방안을 심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그는 이번 발표에서 "우리가 발사하는 '화성-12'는 일본의 시마네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상공을 통과해 사거리 3356.7km를 1065초간 비행한 후 괌도 주변 30∼40km 해상 수역에 탄착되게 될 것"이라며 계획이 상당부분 구체화됐음을 암시했다.

김락겸은 또 "전략군이 미국에 알아들을 만큼 충분한 경고를 하였음에도 미군 통수권자는 정세 방향을 전혀 가늠하지 못한 채 '화염과 분노'요 뭐요 하는 망녕의사를 또다시 늘어놓아 우리들의 격양된 신경을 더욱 날카롭게 자극하고 있다"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비난도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신재호 기자  danz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