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8·2 규제 피한 지방 분양 물량 ‘눈길’각 지방 인구 1위 도시, 풍부한 수요 갖춰…거래량·가격 높아 ‘인기’
 ‘전주 효천지구 우미린’ 2차 투시도. 사진=우미건설 제공

[매일일보 김보배 기자] 8·2 부동산 대책으로 인해 수도권과 부산, 세종시 부동산 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대책에서 자유롭고 풍부한 수요층을 갖추고 있는 각 도별 인구수 최다 도시의 분양 단지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지방 각 도별(수도권, 광역시, 세종시, 제주 제외)로 인구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도시들은 △경상남도 창원시(105만7692명) △충청북도 청주시(83만5925명) △충청남도 천안시(62만6419명) △전라북도 전주시(65만1403명) △경상북도 포항시(51만4609명) △강원도 원주시(33만9865명) △전라남도 여수시(28만7479명) 등으로 강원도와 전남지역을 제외하면 50만명을 넘는 대도시들이다.

이들 지역은 풍부한 수요층을 바탕으로 아파트 매매거래가 활발하다. 청주시의 올해 상반기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5299건으로 충북 전체 아파트 매매거래량(8965건)의 절반이 넘는 59.11%를 차지하고 있다. 전주시(5218건, 45.98%), 천안시(4503건, 43.26%)도 전북(1만1349건), 충남(1만409건) 거래량의 절반에 가까운 비중으로 차지하고 있다.

활발한 거래로 인해 매매가격 또한 인근 지역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KB부동산 시세에 따르면 이들 지역의 현재(2017년 7월 10일 기준) 3.3㎡당 시세는 △경상남도 창원시(796만원) △충청남도 천안시(634만원) △충청북도 청주시(627만원) △전라북도 전주시(554만원) △경상북도 포항시(51만4609명) △강원도 원주시(33만9865명) △전라남도 여수시(485만원) 등으로 전남을 제외하면 해당 지역의 평균 시세를 상회하고 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생활인프라가 부족한 지방에서 생활여건이 갖춰진 편리한 도시로 인구가 집중되는 현상이 심화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인구절벽이 현실화됨에 따라 인구수가 많은 풍부한 수요층을 갖춘 도시들이 향후 부동산 시장에서도 주목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잘 갖춰진 기존 생활인프라뿐만 아니라 풍부한 인구를 토대로 한 지방에서의 분양도 이어진다.

전북 인구 1위 도시 전주에서는 우미건설의 ‘전주 효천지구 우미린’ 2차분 물량이 오는 8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단지는 지하3층~지상25층, 11개동, 전용면적 84㎡, 1128가구로 구성된다.

기존 도심에 갖춰진 홈플러스, CGV 멀티플렉스, 농수산물 유통시장, 완산수영장 등 각종 편의시설 이용이 용이하다. 명문고인 상산고를 포함해 총 12개의 학교가 인근에 위치해 있고, 국도 1호선, 호남고속도로 서전주 IC를 통해 인접 도시 접근이 용이하다.

강원도 인구 1위 도시 원주에서는 오는 8월 반도건설이 ‘원주기업도시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0층, 총 14개동, 전용면적 59~84㎡, 1342가구로 조성된다.

경남 인구 1위 도시 창원에서는 대우건설과 쌍용건설이 오는 9월 창원시 교방동 교방1구역 주택재개발로 '창원 교방 푸르지오 예가'를 분양할 예정이다. 최고 26층, 17개동, 전용면적 59~103㎡, 1538가구 규모로 구성되며 이중 865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충북 인구 1위 도시 청주에서는 시티건설이 오는 9월 동남지구 B1, 2블록에 공급하는 ‘청주 동남지구 시티프라디움(B1, 2블록)’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B-1블록 전용 84㎡ A~D타입 797가구, B-2블록 A~F타입 610가구, 지하 2층~지상 25층 총 1407가구로 조성된다.

김보배 기자  bizbob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