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사회일반
[단독] 방송사들, 지방 축제 포식…민간기획사 눈물단체장 인터뷰 등 미끼로 제시? 경쟁입찰 요식행위 정황 논란
인천 연수구 능허대 축제 가점 내용 문서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인천시·군구 축제를 대행해온 민간 기획사들이 울고 있다. 지역방송 등이 축제행사를 수주하려고 막후 접촉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어서다. 그동안 민간기획사들은 축제 행사를 대부분 주최해 왔지만 방송사들의 개입으로 주최가 바뀌며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30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9월 말 열리는 연수구 능허대 축제(1억2000만원)를 놓고 지역방송사가 막후 접촉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경쟁방송사가 ‘PT하는데 들러리 서기 싫다’며 심사를 앞두고 돌연 응찰을 포기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축제의 경우 가점을 주는 인력 면에서 70명을 투입하겠다고 하는 T방송사가 입찰에 응했다. 그 투입인원이 전문 인력인지 아무런 검증과 잣대도 없었지만 1위 업체에게 가점 10점을 전부 몰아주고 나머지 2위부터는 0점인 입찰제도였다.

이를 뒷받침이라도 하듯 A기획사는 “과거와 달리 민간기획사들이 축제의 주최가 되는 것이 아니라 방송사가 개입해 주최가 되어가고 있다. 방송사가 개입하면 지자체나 기초단체가 당연히 언론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고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방송사들이 언론의 기능을 앞세워 대한민국 곳곳에서도 축제 이권에 개입함으로 민간기업은 이제 하도급 업체로 전략되는 시장구조로 변하면서 경영난에 시달리게 된 민간기획사들은 ‘법 개정을 통해 제도적 보호장치를 만들어 달라’고 아우성이다.

지자체나 기초단체가 입찰 기준점을 만들어 특정 방송사를 밀어주기 위한 방편으로 PT내용을 사전 조율하는 맞추기 가점제도라면 ‘짜고 치는 고스톱’으로 내부적으로 정보가 흘려졌을 때 입찰에 들어간 타 경쟁업체는 들러리가 될 수밖에 없다는 호소이다.

이와 관련, 낌새를 알아차린 O방송사가 이번 능허대 축제 입찰 PT에 반발하고 도중에 포기한 이유도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다. 이와 관련해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나라장터 제도처럼 입찰조건이 공개적으로 알려져야 했지만 주먹구식 입찰제도가 문제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문재인 정부는 정권 초기 민간기업 등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런 마당에 언론 권력의 지방 축제 개입은 찬물을 붓는 행동으로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방송사들은 행사를 수행할 능력이 부족해서 어차피 축제행사를 수주해도 다시 기획사들이 하청을 맡아 진행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중앙과 지방방송이 개입해 축제행사를 모조리 수주한 후에 하청으로 내려가면 그 중간에서 리베이트가 떼어지고 하청에서 축제행사를 진행하는 그 만큼 부실 행사로 전락되어 콘텐츠의 질 역시 낮아진다. 국민세금을 낭비하는 악순환의 연결고리를 만들고 있는 셈이다.

인천시도 애인페스티벌 공고가 8억8000만원의 축제를 중앙 S방송에게 줬다. 이 수주 전에 대형방송사들이 붙으며 심사가 이뤄졌고 민간기업들은 모두 경쟁에서 밀릴 것을 우려한 나머지 포기하고 한곳 지역기획사만 수주 전에 참가했지만 본선에 올라가지도 못하고 하차됐다.

지역 세금으로 사용되는 지역 축제가 지역 기업을 그 어디에도 설자리를 없게 만들었다. 인천시가 대형방송사 위주로 축제정책을 바꾸었고 군구도 지역 방송사가 민간기업이 하던 축제행사를 빼앗기 위해 혈안이 되어 버렸다.

민간기업들은 “언론이 축제수주에 개입하면 이길 수 없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언론권력 앞에 지자체와 기초단체는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는 곱지 않는 눈길은 공정성이라는 도마 위로 올랐다. 민간기획사 협력업체 등은 축제행사를 수주하지 못해 많은 무대장비가 고철덩어리가 되면서 적자운영에 허덕이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이와 같이 지역 기획사들이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고 방송언론 등은 축제수주에 득세하는 추세가 되자 언론의 기능을 넘어선 ‘갑질’ 행위가 공정한 사회질서를 무너지게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들은 “이것이야 말로 적폐”라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러한 행태는 부정청탁방지법(일명 김영란법)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가관인 것은 방송사들의 눈치만 보는 단체장들의 행동은 인터뷰 등 홍보가 빌미인지 모르쇠로 일관해 비열하기 짝이 없다는 볼멘소리가 지역에서 터져나온다.

민간기업들은 “언론을 통제하는 방법을 찾아 달라”며 “공정한 사회를 만들자고 부패 법을 통과시켜 놓고 언론의 권력과 자본을 내세워 지역 기획사 밥그릇까지 빼앗는 현상을 이대로 방치할 것이냐”고 아우성이다.

한편 축제 전문가 B씨는 “방송사의 기능과 기획사의 기능을 분리하는 법제화가 조속히 마련돼야 민간기업을 보호하고 투명성 입찰제도가 정립된다”고 말했다.

민간기업이 방송사를 이기기는 어렵다. 힘 있는 방송 등 언론에 대해 원천적으로 입찰을 차단시키려면 이분화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 주된 여론이다. 축제예산 집행이 고무줄 잣대로 시장질서가 혼탁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양훈 기자  dpffhgla111@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0
전체보기
  • 개코 2017-08-22 09:18:10

    그리고 능허대 후속기사 시원하게 좀 기자님 써주세요.. 능허대 참여인원 49명인지 70명인지 제출한 N업체가 어떻게 진행을 하고있는지.. 그리고 이업체는 대행을 주지는 않는지 확인해서 다시는 이런업체가 공장해야될 공정경쟁입찰에 참여 못하도록 부탁드립니다.   삭제

    • 한심 또 한심 2017-08-22 09:14:14

      애인축제 주무부서팀장님 당신의 마인드가 잘못되셨어요 인천을 사랑하자는 애인축제 대행사를 왜 서울업체를 선택해야하는지 본인은 애기하겠죠 심사는 내가하는게 아니라 심사위원들이 하는것이라 그렇다고 ㅠㅠ 주무팀장님 내년엔 당신같은분이 또 담당하는일은 없었으면 하는 인천을 사랑하는 한사람으로서 부탁드려요..   삭제

      • 불꽃이증명하는구나 2017-08-19 21:08:32

        이봐~애인페스티벌 불꽃이 증명하네.돈 없어서 불꽃도 낮게쏘고.한심하다 한심해.역대 최악의 불꽃쇼다.이게 무슨 불꽃쇼냐!창피하다.지방 축제 개막식 폭죽이지.아오 돈 아까워!이게 대행 재대행의 결과다   삭제

        • 공무원이 각성해야 2017-08-18 09:50:45

          행사 주무부서장께서 제발 정신 차리세요.
          이런말도 안되는 기준잣대로 편파기준을 정하는건 짜고치기 사기아닌가요. 인천에 지역케이블 사업담당자 제발 이런추태 보이지마세요 면전에서는 욕하지못해도 다들 뒤에선 니들 손가락질한다.이놈들아   삭제

          • 끝까지갑시다 2017-08-18 01:34:28

            기자님!
            후속 기사 원합니다.끝까지 갑시다.
            여기 한맺힌 사람들 많네.이제 더이상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의 들러리는 싫다!요즘 갑질하면 어떻게 되는지 한번 보여줘요.지역 기획사를 무시하고 발도 못붙이고.애인페스티벌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아십니까?대행에 재대행이 되고 예산없어 허덕이고.아주 잘돌아가는 꼴 입니다   삭제

            • 더팩트가머게 2017-08-17 07:49:53

              기자양반.더 중요한게 뭔지 아는감?
              방송사들이 입찰로 따서 자기들이 하는줄 아는가?순진하긴~자기들 이윤남기고 대행주고 거기서 또 재대행주는거 비일비제!!그리고 방송도 아무도 안보는 새벽 시간에 틀어주고~시민의 혈세로 만든 10억짜리 행사가 반토막나서 정작 축제다운 축제도 못한다네~그런걸 취재한번 해보는게 어떠한가? 이번 애인페스티벌도 그렇다네.인천에 기획사들은 애인페스티벌에 많은 의구심을 갖고 있소이다.이미 소문 다 났고.기자들만 모르는건가?   삭제

              • 그래 기자씨 2017-08-02 09:47:09

                그렇게 잘 쓰세요 니가 해보세요 ㅋㅋ 방송사 관계자인가?
                고만해라 민간 기획사 눈물 더 난다. 정치인들이 정신을 차리고 기업 살리기 바람   삭제

                • 기자씨 2017-08-01 17:25:54

                  글 드럽게 못쓰네...기자맞냐   삭제

                  • 이벤트쟁이 2017-08-01 15:25:01

                    하루이틀일인가요
                    저도 댓글을 보니 지방이 더심한듯 하더라구요
                    작은것까지 그리고 그런일들이 과연 잘될까요??
                    지역을 살리기 보다는 더 죽이는 꼴로전략하더라구요
                    몇십면씩 행사를 하면 뭐합니까?
                    차별화된 뭔가가 없는데
                    또한 지역 방송국의 횡포 또한 너무하더라구요
                    잘된거는 방송에서 빼버리고 잘못된것만 방송에 내보내니 이게
                    공정보도에 맞냐구요 썩어빠진것들만 있으니 축제가 축제 다워질려면
                    아직도 멀은것 같습니다   삭제

                    • 이벤ㄸ 2017-08-01 13:48:28

                      지방 폐혜는 더 심각 합니다 방송뿐만이 아니라 신문사가 다 개입해서 설곳이 없습니다 언론에서 등록만 하곤 하청업체가 진행하는데 다 짤라 먹고 겨우 생색 낼 정도만 하도급 업체에다 줍니다   삭제

                      3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