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 패션·라이프
27일 서쪽 폭염·열대야…중부, 밤부터 장맛비

[매일일보] 목요일인 27일 광주 낮 기온이 34도를 기록하는 등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일부 지역은 열대야 현상을 보일 것으로 예보돼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7도∼24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는 34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덥겠고, 대전과 세종, 전주도 33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중부지방에는 밤부터 장맛비가 내리겠으며, 예상 강수량은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5∼20㎜, 서해5도 10∼50㎜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2.5m, 남해 먼바다에서 1.0∼2.5m, 동해 먼바다에서 1.0∼2.5m 높이로 일겠다.

오후부터는 서해 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가 칠 것으로 보여 항해나 조업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