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코오롱, 과천 본사서 ‘런던 나우’ 전시 개최
스페이스K에서 열리는 2017코오롱여름문화축제 런던나우 전시에서 참여작가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사라 레더만, 애나 프리먼 벤틀리, 벤자민 브렛). 사진=코오롱그룹 제공

[매일일보 변효선 기자] 코오롱그룹은 문화예술나눔공간 ‘스페이스K_과천’에서 2017코오롱여름문화축제 ‘런던 나우’전시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최근 영국을 무대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청년작가 3인의 작품 20여점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며 오는 9월8일까지 코오롱그룹 본사 로비에 있는 스페이스K_과천에서 무료로 진행한다.

2017코오롱여름문화축제 ‘런던 나우’ 전시에 참여한 세 명의 작가들은 출생지와 스타일은 달라도 모두 런던이 배출한 아티스트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먼저 애나 프리먼 벤틀리는 현대인들이 영위하는 실내 공간과 주변 환경을 예리한 시선으로 관찰하고 그 속에서 파생되는 상호 작용을 화폭에 담아 선보인다.

자유분방한 조형과 선묘가 특징인 벤자민 브렛은 기존 회화의 전형적인 문법과 관습으로부터 거리 두기를 시도한다.

사라 레더만은 작가 개인의 기억과 경험에서 출발해 현대와 과거, 공상과 신화를 넘나드는 풍부한 레퍼런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런던 나우’ 전시는 경계를 두지 않고 전 세계로부터 창조적 에너지를 포용하고 이를 새롭게 재생산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런던 미술의 오늘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시는 한.영 예술기관 및 예술가간의 장기적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공식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전시 기간 중에는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아임 페인터’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관람객들은 전문 강사의 도움을 받아 투명아크릴보드에 아크릴 물감으로 직접 그림을 그려보고 최종 작품은 소장까지 함으로서 화가로서의 경험을 만끽해볼 수 있다.

한편 코오롱여름문화축제를 주관하는 스페이스K는 문화예술 지원과 문화예술 나눔을 목표로 코오롱그룹이 직접 운영하는 문화예술 공간으로 과천과 대구 두 곳에 갤러리를 두고 연간 10여회의 무료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변효선 기자  gytjs4787@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