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건설·부동산
코레일, 전철안에서도 끊기지 않는 LTE 와이파이 제공9월부터 수도권 전철 안에서 누구나 공짜로 이용
사진=코레일 제공

[매일일보 김보배 기자] 코레일은 오는 9월 말부터 수도권 전철 이용객 모두에게 LTE 기반의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4세대 통신 규격인 LTE(Long Term Evolution)를 기반으로 와이파이(Wi-Fi)서비스를 제공하면 전송 속도가 현재보다 2~3배 가량 빨라지고, 음영지역이 줄어들어 안정적으로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코레일은 지난 2011년 4월 처음 와이브로(Wibro) 규격으로 수도권 전철 내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사용자가 점점 늘어나면서 인터넷 속도가 느려지고 끊김이 잦아졌다. 

이에 올해 3월부터 LGU+가 데이터 전송 속도를 2~3배 개선한 LTE 기반의 무료 서비스를 시작, 이번에 3사 전체로 확대하는 것이다.   

KT는 8월 초부터 개선된 하이브리드(Wibro/LTE 겸용) 공유기를 설치해 전송품질을 향상시킬 예정이며, SKT는 9월 말까지 광역철도 전동차 내 와이파이(Wi-Fi) 공유기를 LTE방식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경부선, 경인선 등 15개 수도권 광역철도 노선을 이용하는 하루 평균 315만여명의 이용객은 오는 9월부터 품질이 우수한 LTE 기반의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일반적인 동영상을 끊김없이 시청할 수 있을 정도로 더 쾌적한 인터넷 환경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광역철도를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끊김없이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