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현대위아, 창원 본사서 ‘주니어 기술 아카데미’ 개최내년부터 전국 고등학생으로 대상 확대 계획
현대위아가 경남 창원시 성산구 기술지원센터에서 ‘제1회 주니어 기술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사진=현대위아 제공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현대위아는 지난 14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현대위아 본사에서 ‘제1회 주니어 기술 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주니어 기술 아카데미는 기술 인재를 꿈꾸는 공업고등학교 학생들의 진로 결정을 돕고 기계 기술의 이해를 돕기 위한 현대위아의 대표 사회 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날 행사엔 창원 지역 고교생 26명이 참여했다.

현대위아는 먼저 회사의 주요 생산 제품의 제작 과정을 학생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학생들은 현대위아 창원1공장과 창원3공장을 방문하고 XF6300 등 주요 공작기계, 등속조인트(CVJ), AWD시스템(PTU) 등 자동차 부품의 모든 생산 과정을 둘러봤다. 각 파트마다 담당 전문가들을 배치해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설명을 덧붙여 이해를 도왔다.

이후엔 현업에서 기술직으로 20년 이상 근무한 선배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멘토링 강의’가 이어졌다.

강의를 맡은 특수생산부의 박창만 기장은 기술 직군의 중요성, 자기계발의 필요성, 회사생활의 노하우 등을 1시간 가까이 학생들에게 진솔하게 전달했다. 그는 1996년 대한민국 품질명장에 임명된 국내 최고의 생산 전문가다.

현장의 노하우와 기술을 직접 배울 수 있는 ‘NC 스쿨’도 마련됐다. NC스쿨에선 학생들이 평소 연습하는 공작기계를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가공 시연과 테스트를 진행했다.

현대위아는 오는 10월 주니어 기술 아카데미를 한 차례 더 연다. 이후 내년부턴 전국으로 대상을 확대해 매 분기마다 진행할 방침이다.

윤준모 현대위아 대표는 “예비 기술인인 고등학생들의 진로 결정을 돕는 동시에 기술의 가치와 중요성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아카데미를 개최하게 됐다”며 “회사를 대표하는 사회공헌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위아는 기술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10~14일까지 지멘스와 ‘제4회 현대위아·지멘스 스마트 NC 경진대회’를 열었다. 공작기계의 가공을 결정하는 ‘NC 프로그래밍’ 실력을 겨루는 대회로 입상자들에겐 모두 1200만원 상당의 장학금이 지급됐다.

앞서 현대위아는 지난달 멕시코법인에서 현지 기술 고등학교 학생 128명을 초청하고 자동차부품 생산 공장 견학과 기술 교육을 진행하는 ‘기술 아카데미’를 실시하며 국내외 기술인재 육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