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쌍용차, 페이스 리프트 ‘티볼리 아머’ 출시미래지향적 메카닉 이미지의 신규 범퍼 디자인으로 눈길
수십만가지 조합 가능한 스페셜 모델 ‘기어 에디션’ 선보여
쌍용차가 디자인을 혁신하고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티볼리 아머’를 새롭게 선보였다. 사진=쌍용차 제공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쌍용자동차[003620]는 디자인을 혁신하고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티볼리 아머’를 새롭게 선보이고 오는 20일부터 전국 전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티볼리 아머는 개성과 아이덴티티를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젊은 소비자들을 위해 국내 최초 주문 제작형 콘셉트의 스페셜 모델인 ‘티볼리 아머 기어 에디션’도 함께 내놨다.

미식축구 보호구와 메카닉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은 새로운 범퍼 디자인은 스포티한 조형미를 극대화했으며 범퍼 상단에 적용된 크롬라인 몰딩과 신규 LED 포그램프를 통해 미래지향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가미했다.

티볼리 아머는 언더코팅 범위를 확대해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소음을 최소화하는 등 소음·진동 방지(NVH) 성능을 강화해 더욱 안락하고 쾌적한 주행이 가능하다.

주문 제작형 콘셉트의 ‘마이 온니 티볼리’ 기어 에디션은 주력 모델인 VX를 베이스로 최고급 퀼팅 가죽시트에 HID 헤드램프 등 선호사양을 대거 추가하고 아웃사이드미러, 리어 LED 윙로고 엠블럼, 도어스팟램프, 블랙휠, 루프컬러, 데칼 등 풍부한 전용 아이템의 조합을 통해 수십만가지 서로 다른 모델을 만들 수 있다.

기어 에디션에 신규 적용되는 브라운 인테리어 패키지는 티볼리의 엣지 있는 스타일에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더해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티볼리 아머의 출시 행사장인 SJ쿤스트할레에 마련된 전시공간은 △도시에서의 자유로움을 표현한 ‘스웨거’ △빈티지한 멋을 즐기는 트렌드세터 ‘아파치’ △스포티한 느낌과 걸크러쉬 이미지를 강조한 ‘터치 다운’ △색채의 대비를 통해 세련미와 팜므 파탈 느낌을 살린 ‘블랙 스완’ △강렬한 섹시함의 ‘레드 로켓’ 등 5가지 콘셉트에 따라 구성됐다.

티볼리 아머의 가격은 가솔린 모델 △TX(M/T) 1651만원 △TX(A/T) 1811만원 △VX 1999만원 △LX 2242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TX 2060만원 △VX 2239만원 △LX 2420만원이다. 기어 에디션은 △가솔린 모델 2195만원 △디젤 모델 2400만원이다.

티볼리 에어도 외관 디자인 변경을 제외한 내용이 동일하게 적용되나 차명은 그대로 유지되며 기어 에디션은 출시되지 않는다.

티볼리 에어의 엔진 및 트림별로 가솔린 모델 △IX 2095만원 △RX 2300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AX(M/T) 1989만원 △AX(A/T) 2149만원 △IX 2305만원 △RX 2530만원이다.

한편, 쌍용차 관계자는 “신모델 출시에도 불구하고 주력 모델들의 가격을 최대 23만원(가솔린 VX 기준)까지 인하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넘버원 브랜드인 티볼리의 상품성에 더욱 높은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