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우원식 "국회정상화, 추경·정부조직법 처리로 결실 맺어야""협치, 목적 아닌 수단…정부출범 최소한의 요구에 협조해야"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극적으로 정상화에 이른 국회 운영에 대해 "협치라는 수단을 통해서 민생을 살리고 추가경정예산과 정부조직법 개정 등의 제대로 된 처리가 이번 정상화의 결실이 돼야 한다"며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부터 낮은 자세로 협치의 정신을 보여줬고, 야당이 여기에 호응함으로써 국회 정상화가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당청은 굳건한 협치 의지 속에 함께 나아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우 원내대표는 "협치가 목적은 아니다"라면서 추경와 정부조직법 개정 등의 조속한 통과를 요구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강력하게 드라이브를 건 일자리 추경과 관련 "어제 큰 비 피해를 입은 청주는 고작 600여명의 소방인력으로 무려 80만명이 넘는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내야 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이번 추경은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면서도 만성적으로 부족한 필수적인 일자리인 소방관과 경찰, 사회복지 서비스에 종사하는 공공일자리를 만드는 추경"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조직법 또한 새 정부가 꼭 필요한 최소한의 내용만을 담았다"면서 "이것조차 막는다면 이는 정부 출범조차 막겠다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야당이 민생을 위한 국회 정상화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겨서 일자리 추경이라는 이름이 무색하지 않도록 정부출범의 최소한의 요구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