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북한·통일
美, 北 초강경 압박…“군사력 사용 가능”

[매일일보 신재호 기자] 미국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에 성공한 북한을 향해 초강경 압박에 나섰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5일(현지시간) 긴급 소집된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우리가 가진 능력 중 하나가 막강한 군사력"이라며 "그것을 사용해야만 한다면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 핵 문제 해결의 키를 쥔 중국도 강하게 압박했다. 그는 "북한 교역의 90%가 중국과의 교역"이라며 "미국은 북한과 무역하는 국가들에 대해서도 교역을 단절할 준비가 돼 있다"고 날을 세웠다.

헤일리 대사는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북한과 거래한 제3국 기업들을 일괄 제재하는 것)'으로 예상되는 새로운 대북결의안도 예고했다. 그는 "조만간 제안할 것"이라며 "안보리에서 이 결의가 채택되지 않는다면 독자제재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재호 기자  danz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