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베개혁명, 벼랑 끝에서 희망을 외치다
상태바
[신간] 베개혁명, 벼랑 끝에서 희망을 외치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7.05.26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국내최초 메모리폼 배개로 베개혁명을 일으킨 황병일작가의 신간 베개혁명이 출간됐다.

신간 베개혁명은 창업 5년 만에 IMF사태 연쇄부도로 하루아침에 신용불량자 신세로 전락, 단돈 45만원을 들고 동경 행 비행기를 타고 무작정 일본으로 건너가는 과정에서 기내지에 실린 사진을 보고 “국내최초 메모리 폼 베개”를 만든  황병일 작가의 경험담을 담은 책이다.

“불가능은 ‘불 같은 가능’이다.”, “고난대학은 최고의 명문대학이다.”, “낯선 길은, 나에게 신작로다.”, “맨땅에 헤딩하지 마라.” 등 저자의 역발상의 울림이 그대로 전해지는 책으로 30살에 창업, 부도와 1,000만불 수출탑과 석탑산업훈장을 받으며 재기 하는 과정을 담담히 담고 있다.

 황병일작가는 고졸출신 삼성맨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10년간의 직장생활과 25년간의 사업인생을 통해 실전에서 체득한 보석 같은 지혜를 나누기 위해 이 책을 썼다.

 예비창업자, 기업대표, 퇴직 및 은퇴자, 판매직 종사자, 퇴사를 고민하는 직장인, 취업준비생, 대학생 등이 읽고 적용한다면 상당한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고난은 희망이 싹트는 시간이다.” 절망 속에 앞뒤가 꽉 막혀 좌절해 있는 사람들에게 “베개혁명”이 열려있는 희망의 문을 발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저자 황병일ㅣ312쪽ㅣ신국판변형ㅣ값15,000원ㅣ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