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SK케미칼, 바이오 신약으로 글로벌시장 확장 나서[MI특별기획-제약사 글로벌 도약 발판 ‘바이오’④]
미국, 유럽, 호주 진출 등 광폭행보…앱스틸라·스카이셀플루4 라인업

<글 싣는 순서>

①합성의약품 “No” 이제는 ‘바이오의약품’ 시대

②한미약품, 바이오에 방점 찍은 신약 개발

③셀트리온,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 ‘대박 행진’

④SK케미칼, 바이오 신약으로 글로벌시장 확장 나서

⑤삼성바이오로직스, 세계 최대 CMO 회사로 우뚝서다

SK케미칼의 에코랩(Ecolab) 전경 이미지. 사진=SK케미칼 제공

[매일일보 홍승우 기자] 최근 SK케미칼[006120]은 바이오의약품 신약으로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SK케미칼은 이전에도 신약 개발 등으로 성과를 내고 있긴 했지만 지난해부터 앱스틸라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광폭 행보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신약 개발 특화 전략 및 지속적인 R&D

SK케미칼은 바이오의약품의 키워드는 ‘신약 개발 특화’와 ‘꾸준한 연구개발(R&D) 투자’로 압축된다.

SK케미칼은 1999년 국산 신약 1호 3세대 백금착제 항암제 ‘선플라’를 선보이며 국내 신약 개발의 첫 걸음을 내디뎠다.

2000년에는 천연물 신약 1호 관절염 치료제 ‘조인스 정’을 발매하면서 동약 의학의 원리를 현대의약으로 검증·규격화·과학화하기도 했다.

SK케미칼은 2000년대 이후 매출의 12~15%를 R&D에 투자하고 있으며, 생명과학연구소에서는 R&D 인프라를 강화하기 위해 R&D 전문인력 확충 및 네트워크 확보에 노력 중이다.

또 지난 2008년 SK케미칼은 프리미엄 백신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후 2012년 안동에 최첨단 백신공장 ‘L HOUSE’를 완공했다.

앞서 2011년에는 판교에 친환경 연구소 에코랩(Ecolab)을 설립하는 등 R&D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왔으며, 2014년에는 사노피 파스퇴르와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공동 개발 및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듬해인 2015년에는 ‘스카이셀플루’를 출시했다. ‘스카이셀플루’은 세포배양 3가 독감 백신 분야에서 성인용으로는 국내 최초, 소아용으로는 세계 최초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어 SK케미칼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세포배양 4가 독감 백신 ‘스카이셀플루4가’를 출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R&D에 중점을 둔 전략을 펼쳤다.

스카이플루4가는 지난 2016-2017 독감 접종 시즌에 완판 되기도 했으며, SK케미칼이 공급한 독감백신은 총 5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다.

또한 스카이플루4가는 한 번 접종으로 네 종류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광범위한 예방이 가능하고, 계란을 사용해 백신을 생산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무균 배양기를 통해 생산되는 세포배양 기술을 도입해 제조과정에서 항생제 사용을 없앤 것이 특징이다.

◇앱스틸라 성과 기대 속 파이프라인 확보 노력

‘스카이셀플루’ 라인업에 이어 CSL에 기술이전을 통해 라이센스 아웃한 A형 혈우병 치료제 ‘앱스틸라’가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와 캐나다에서, 올해 유럽의약국(EMA)과 호주에서 시판허가를 받았다.

이에 SK케미칼은 국내 기술 기반의 바이오 신약 중 최초로 미국과 유럽에 진출한 성과를 달성했다.

SK케미칼의 앱스틸라는 세계 최초로 연구 개발한 ‘단일 사슬형 분자구조(single-chain product)’를 가진 혈액응고 제8인자다.

기존 혈우병 치료제는 분리된 두 개의 단백질이 연합된 형태였지만 앱스틸라는 두 단백질을 하나로 완전 결합시켜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 주 2회 복용으로 지속적인 출혈 관리 효과를 볼 수 있어 편의성도 높였다.

CSL 社는 앱스틸라가 전 세계 A형 혈우병 치료제 시장에서 혁신적인 치료제로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SK케미칼 역시 글로벌 판매에 따른 로열티와 판매 마일스톤을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리서치업체 ‘데이터모니터’에 따르면 글로벌 A형 혈우병 치료제 시장은 연 8조2000억원(약 72억 달러) 규모에 달한다.

관련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고, 2020년에는 전 세계 시장이 약 17% 증가한 9조5000억원(약 83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러한 앱스틸라에 대한 기대 속에서도 SK케미칼은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대한 R&D 속도를 늦추지 않았다.

아직 국내에서 자급화되지 못한 폐렴구균, 대상포진, 자궁경부암, 소아장염 등의 질병에 대한 백신을 개발 중이다.업계 관계자는 “SK케미칼이 매출액 대비 평균 13%를 웃도는 R&D 비중을 유지하고 있는 건 제약업계에서도 고무적이라고 볼 수 있다”며 “지속적인 R&D를 통한 신약 개발은 향후 SK케미칼의 경쟁력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우 기자  hongswzz@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