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누적 대출 8천억 넘어, P2P금융의 약진중금리 이자율과 높은 수익율, 안정성은 더 높여야
47개 한국P2P금융협회회원사들의 누적 대출 취급액. (사진 한국P2P금융협회 제공)

[매일일보 김정국 기자] 한국P2P금융협회(이하 협회)는 지난 4월 30일 기준 협회에 가입한 47개 회원사 누적 대출 취급액이 약8680억에 이른다고 22일 밝혔다.

P2P란 Peer to Peer의 약자로 인터넷과 같은 플랫폼을 통해 투자자와 대출자가 현실적인 이자율을 바탕으로 거래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의 여신업과의 차이는 기존의 연신 관련 금융회사를 통하지 않고 인터넷을 매개로해 대출 수요자가 인터넷에 자신의 신분과 같이 대출과 관련한 신상을 올리고 원하는 금리와 대출 액수 기간 등을 명시하면 투자자들이 이를 심사해 대출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협회에 따르면 현재까지 이와 같은 대출거래가 지난 2016년 6월에 발표한 약 1500억의 6배에 육박한다.

이는 일반 은행의 까다로운 대출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대부업체의 고금리를 감당하기 어렵지만 신용등급이 나은 사람들이 P2P금융권으로 몰려들기 때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거기에 더해 신용등급이 낮은 이들에게 10% 중반에 해당하는 중금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투자이율도 높은 편이어서 많은 투자자들이 모여들고 있다.

또 다른 P2P협회인 한국P2P금융 투자협회 임명수 회장은 “P2P대출은 중금리 시장 지향으로 1금융권과 대부업체 사이에 있는 중간층들을 P2P금융을 이용한다”면서 “현재 보통 개인신용이 12%대이고 부동산 담보일 경우 15~16%가량의 중금리지만 대출상환 데이터 P2P업계에 쌓여 가면 앞으로 금리가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일반 은행도 예금자 보호법을 통해 5000만원까지만 보호를 받듯 리스크가 없는 완벽한 투자는 없다”며 “P2P금융도 개인 투자자들이 예금자 보호법에 보장을 받지 못하니 투자손실을 최소화 하기위해서는 P2P플랫폼 업체가 제공하는 심사자료와 상황을 꼼꼼히 살피고 소액분산 투자가 안전하다” 전했다.

 

김정국 기자  newmail@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