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文 대통령 “내년 6월 개헌하겠다”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대선공약 재확인… 여·야·정 협의체는 실무협의 착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인사발표를 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상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개헌을 대선 공약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년 6월에 있는 지방선거에 맞춰 개헌을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정치권의 개헌논의 과정에 국민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 및 운영을 제안했고, 이에 5당 원내대표들이 동의해 실무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 제안에 대해 각 당 원내대표들의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지명을 직접 발표하기도 했다.

이상래 기자  srblesse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방자치 걸림돌 행자부 폐지 2017-05-20 21:49:06

    언론보도에 의하면 안전처 폐지 후 행자부를 안전행자부로 해서 재난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ㅈ한다고 하는데~~지자체 공무원들은 대다수 공감 할것이다. 지자체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지방분권 정책에 도움이 안되는 행자부를 폐지 해야된다는 것에~~~자자체 의견을 들어서 행자부 중에서도 지방조직을 통제하는 자치제도과는 즉시 폐지 해야되고 행자부의 세종시 이전에 반대 하는 세력을 찾아내서 책임을 물어야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