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심상정 “文, 5·18정신에 확고한 의지…도울 것”피우진 신임 보훈처장에도 “대한민국 정의 바로 설 것 기대”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제37회 광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의 기념사와 관련 “문 대통령께서 5·18 정신에 대해서는 확고한 의지가 있으신 것 같다”며 “많이 도와드리겠다”고 힘을 보탰다.

심 대표는 이날 광주에서 열린 제37회 광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5·18 유가족을 안아주시는 모습이 굉장히 감동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 행사에서 故 김재평씨의 딸을 포옹하면서 위로했다.

그는 “(안아주는 것은) 저희도 해보면 진짜 (마음이) 간절하지 않으면 그런 행동이 힘들다. 특히 공식행사이기도 하고”라며 “5·18 기념식에 대해 단순한 기념식이 아니라 5·18 정신과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깊이 생각하신 말씀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감동이 있고 신뢰가 간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께서 기념사를 통해 5·18 진상규명을 철저히 하고 5·18 정신을 헌법에 명시하겠다고 하셨다”면서 “우리 민주주의 역사의 중심으로 5·18을 세우겠다는 뜻을 확고히 하신만큼 5·18 영령들에게 아주 뜻 깊고 가슴벅찬 기념식”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전날(17일) 임명한 피우진 신임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인사에 대해서도 흡족함을 드러냈다. 피 신임 처장은 최초의 여성 최초의 헬기 조종사로 유방암으로 인한 가슴절단으로 군에서의 전역을 명받았지만 이에 반발, 결국 ‘유리천장’을 깨고 예비역으로 전역했다.

심 대표는 “이번 기념식은 5·18 기념식을 주관하는 국가보훈처장 때문에 더 특별하다”며 “보훈처장은 진보정당과는 특별한 인연이 있어 저는 그 분이 전역당했을 때 헬기 조종석에 앉는 걸 꼭 보고 싶었다. 그런데 국가보훈을 총괄하는 보훈처 조종석에 앉으셨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정의가 바로 설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