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정세균 의장 “새로운 정부, ‘나라다운 나라’ 만드는 출발점 되어야”‘유엔 SDGs와 기후변화협약, 그리고 국회의 역할 세미나’ 참석
정세균 국회의장이 17일 유엔 SDGs와 기후변화협약, 그리고 국회의 역할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의장실

[매일일보 이상래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17일 “새로운 정부는 대한민국 미래 번영과 발전의 초석이자 ‘나라다운 나라’의 출발점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유엔 SDGs와 기후변화협약, 그리고 국회의 역할 세미나’에 참석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는 국민의 열망이 민주적이고 평화로운 선거를 통해 새 정부가 출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와 파리기후변화협약은 우리 미래를 여는 중요한 열쇠”라며 “지속가능발전목표는 전 세계가 함께 해야 할 국제규범이자 다음 세대가 열어나갈 지구촌 공동체의 든든한 발판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속가능발전목표가 제대로 이행되기 위해서는 국회, 행정부, 시민사회 간의 긴밀한 협력과 적극적인 실천이 뒷받침 되어야 할 것”이라며 “오늘 세미나를 통해 우리 국회가 대한민국과 인류의 미래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래 기자  srblesse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