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생활경제
T2 면세점, 롯데·신라 낙찰...지역 두고 경쟁유찰된 DF3 지역 상반기 중 재공고

[매일일보 박동준 기자] 롯데와 신라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하 T2) 면세점 사업권자로 선정됐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대기업에 배정된 DF1, DF2 지역에 대한 복수사업자를 선정해 관세청에 통보했다.

DF1(향수·화장품)과 DF2(주류·담배·포장식품) 지역 모두 롯데와 신라면세점이 최종 후보군이 됐다.

DF1 지역은 신라면세점이 가장 높은 입찰금액을 써냈으며 그 뒤로 롯데 순으로 알려졌다. DF2 지역은 롯데와 신세계 순으로 입찰가액이 높았지만 신라가 신세계를 제치고 차순위 후보군으로 선택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사업제안 평가 60%, 임대료 평가 40%를 반영해 후보군을 선정했다.

관세청은 이달 말 특허심사위원회를 열어 최종 사업자를 선정한다. 중복 낙찰을 받지 못하는 원칙 때문에 사실상 두 업체가 지역만 놓고 경쟁한다.

관세청은 DF1 지역부터 심사해 DF1 지역 탈락자는 자동으로 DF2 사업권자로 선정된다.

한편 관세청은 유찰된 DF3(패션·잡화) 구역은 이르면 올해 상반기 중 특허공고를 다시 내놓을 방침이다.

박동준 기자  naiman@daum.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