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삼성전자서비스, 복지시설 영유아에 ‘베이비키트’ 후원4월부터 130여명의 임직원 제작 참여
20일 수원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에서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베이비키트 200개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왼쪽에서 두 번째 전병인 삼성전자서비스 상무, 왼쪽에서 세 번째 최예숙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팀장. 사진=삼성전자서비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삼성전자서비스는 지난 20일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영유아들을 위해 임직원과 가족들이 직접 제작한 베이비키트 200개를 초록우산 어린재단을 통해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베이비키트는 ‘꼭지모자, 턱받이, 속싸개,  딸랑이 인형’ 등 4가지로 구성돼 있으며 영유아에게 필요한 물품이다. 4월부터 총 130여명의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해 베이비키트를 만들었다.

최예숙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팀장은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들이 한 땀 한 땀 정성으로 만든 베이비키트가 영유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밀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지상 삼성전자서비스 사원협의회 대표는 “임직원과 가족들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 영유아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영유아와 아동들이 꿈을 키워나가는데 도움을 되는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청각장애아동의 인공와우수술과 언어재활치료를 후원하고,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교복 구입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I 카드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