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건설·부동산
반포·서초·여의도 재건축 통합관리한다서울시, 지구단위계획 관리…지역별로 반응 엇갈려
사진=서울시 제공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반포·서초·여의도 아파트 재건축이 지구단위계획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주거지뿐만 아니라 교통, 기반시설 등 주변 환경을 고려해 도시를 보다 체계적이고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은 예상보다 개발이 지연되지 않을까 경계하고 있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반포·서초·여의도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을 이달 말 발주할 계획이다.

압구정에 이어 반포·서초·여의도 아파트지구도 재건축 시 교통 및 기반시설, 상업지역 등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서울시는 내년 말 초안을 만들고 주민공람 등을 거쳐 2019년 3개 지구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고시를 완료할 계획이며 용역 기간은 1년 6개월이다.

이번 계획에 따라 총 98개 단지 5만1870가구가 지구단위계획으로 적용된다.

서초구 반포동·잠원동 일대 반포 지구 65개 단지(3만1945가구·264만9071.5㎡)가 지구단위계획으로 묶인다.

서초동 일대 서초 지구 22개 단지(1만3602가구·149만1261.0㎡)와 여의도동 일대 여의도 지구 11개 단지(6323가구·55만734.4㎡)도 지구단위계획이 적용된다.

시는 용역을 통해 시민의 변화된 생활 패턴과 공간 여건을 반영하는 한편 주거환경·교통·도로 등 기반시설, 주변 지역과의 연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방향을 모색한다.

또 오픈 커뮤니티, 문화·여가 자족기능을 도입하고 주차수요 증가 등을 고려한 방안, 광역 교통개선 방향도 함께 제시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주변 환경을 고려한 지구단위계획으로 도시를 체계적이고 통합적으로 관리하려는 목적”이라며 “다만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미 추진 중인 정비사업은 지구단위계획 수립 중에도 중단 없이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압구정 아파트지구에 처음 지구단위계획을 적용하겠다고 밝힌 서울시는 현재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고 있고 있으나, 압구정 일부 주민들은 다른 여러 단지를 묶어 재건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여러 이해관계가 맞물려 사업이 지연될 수 있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압구정지구는 35층 층수규제, 기부채납 등으로 서울시와 주민 간이나 주민 내부 대립이 심화돼 6월 고시를 앞두고도 사업 방향이 불투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여의도와 신반포2·4차 등 현재 추진 속도가 느린 단지들에는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반면 대부분의 아파트가 이미 재건축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곳에서는 반발이 적은 상태다.

서울시는 총 18개 아파트지구 중 압구정 1개만 계획수립을 끝낸 한편 반포·서초·여의도 등 3개 지구를 추가로 지구단위계획으로 관리할 방침이며, 향후 남은 14개 단지에 대해 순차적으로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하지만 3개 지역에서 주민들의 원만한 합의로 계획수립이 제대로 안 될 경우 이후 남은 단지들의 불안감도 커질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반포나 서초의 경우 층수 규제 이슈가 없지만 여의도나 향후 계획을 수립할 한강변 단지는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김학진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설문조사, 공청회 등을 통해 주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고 시 도시계획 정책자문단을 통한 전문가 의견도 수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