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김덕룡 “자유한국당 일부도 文의 통합정부에 포함”“누가돼도 여소야대…연합정치 이끌려면 중심세력 필요해 文 선택”
   
▲ 김덕룡 전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오른쪽)이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국민통합을 위한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조아라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한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이 20일 문 후보의 통합정부에 자유한국당 소속의 건강한 정치인도 포함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문 후보는 앞서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한국당을 지목한 바 있다.

김 이사장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후보의 통합정부 구성원으로 (적폐청산 대상인) 한국당 일부까지 포함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나라를 망친 박근혜 정부를 구성하고 유지하는 역할을 했던 국정농단 세력을 제외하고 나머지 건강한 세력들은 보수, 진보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 내에도 건강한 정치인들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김 이사장은 바른정당에 대해서도 “건강한 보수를 지향해서 탄생한 정당”이라며 “국가가 위기에 빠져있기 때문에 지금은 진보와 건강한 보수가 연대해서 이 난국을 헤쳐나가야 한다”고 거듭 연대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측으로부터도 러브콜을 받았던 김 이사장이 문 후보를 선택한 배경에 대해선 통합정부를 끌고 갈 수 있는 기반이 민주당이 더 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제는 정권 교체를 뛰어넘어서 정치를 교체하고 시대를 교체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 의미에서 제가 보기엔 문 후보가 조금 더 적격이 아닌가”라며 “박근혜 정부가 남긴 적폐를 국민들이 통합해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현재로선 누가 대통령이 돼도 여소야대 아니겠나. 그렇다면 연합정치를 이끌어낼 수 있는 정치능력과 중심세력이 필요한데, 그렇다면 그 당은 민주당이 아니겠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기자  emmms4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