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공연·전시
세계민속악기박물관, '세계 인형들의 오케스트라' 기획전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아름다운 세계 인형들의 협연이 경기도 파주 헤이리에서 펼쳐진다.
세계민속악기박물관(관장 이영진)은 오는  5월 6일부터 11월 30일까지 기획전“세계 인형들의 오케스트라”를 개막한다. 2017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된 이번 전시는 오는 11월 30일까지 약 7개월 간 계속된다.

이번 기획전은  악기를 연주하는 모습의 34개 나라, 인형 100여 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문화권 별로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아메리카 4개 대륙으로 나눠 전시하고 아시아는 다시 동북아시아,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인도 4개로 구분했다.

악기를 연주하는 인형들이 들려주는 인류의 삶과 문화

인형은 인간의 끊임없는 자기 재현과 복제에 대한 욕망의 산물이다. 인류의 음악에 대한 사랑은 인형의 형상에 반영되어 각 시대별, 지역별 악기에 대한 수많은 이야기를 전해준다.

악기를 연주하는 인형은 악기 자체만으로는 얻기 어려운 정보들을 제공함으로써, 전문가 및 일반인들의 역사적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다양한 연주 자세를 통해 현존하지 않는 악기임에도 악기의 중량이나 크기를 추론해 볼 수 있고, 인형의 의상 및 장신구, 소재 등은 이물에 대한 정보 및 악기의 지역과 그 악기를 대하는 민족의 정체성까지 보여주기도 한다.

 수많은 민족들이 전통적 방법으로 만들어 낸 민속 악기들은 역사적으로 인류의 삶과 떼어놓을 수 없는 ‘생활 속의 예술’로서의 가치를 지니며, 사람의 연주를 통할 때 그 본연의 가치를 드러내는 특징을 지닌다.

인류의 삶과 문화, 음악을 간직한 아름다운 인형들의 전시는 결국 악기야말로 인간을 통해 완성되는 가장 ‘인간적인’ 예술품임을 보여주게 될 것이다.

 이번 전시는 세계의 악기들을 연주하는 인형들을 통해 다양한 민족들의 음악 문화를 이해함으로써 “공존과 화해”의 메시지를 던져준다. 악기는 인류의 탄생과 함께 시작됐으며 인류 문화의 보편성과 각 민족문화의 특수성을 함께 보여준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현대인들이 세계 시민으로서 살아가기 위해 거대한 오케스트라와 같은 협업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겨보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국내 최대 최초 세계민속악기박물관

지난 14년 간 국내에 알려져 있지 않았던 세계 120여 개국의 민속악기 2,000여 점을 소장, 전시하고 있는 국내 최초·최대의 악기박물관이다. 악기가 단순히 소리를 내는 도구가 아니라 인류의 역사와 정신적 자산을 지닌 소중한 문화유산임을 알림으로써 인류 문화유산의 보존과 문화다양성의 가치를 인식시키기 위한 연구·전시·교육을 활발히 이어오고 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