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기 황창규호 KT “강한 책임감 갖고 글로벌 1등 될 것”
상태바
2기 황창규호 KT “강한 책임감 갖고 글로벌 1등 될 것”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7.03.2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황 회장 2020년 정기 주총까지 차기회장으로 재선임
KT는 24일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 2층 강당에서 제3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황 회장은 2020년까지 회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사진=KT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황창규 KT[030200]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황 회장은 2020년까지 회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KT는 24일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 2층 강당에서 제3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기 주총에서는 회장 선임, 제35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경영계약서 승인 등 7개의 안건이 상정돼 모두 원안대로 의결됐다.

지난 1월 CEO추천위원회에 의해 차기 회장으로 추천받은 황창규 회장은 이번 정기 주총을 통해 차기 회장으로 재선임이 최종 결정됐다. 재선임된 황창규 회장의 임기는 2020년 정기 주총일까지 3년간이다.

정관 일부 변경 승인에 따라 KT는 소방시설업, 전기설계업, 경영컨설팅업, 보관 및 창고업 4개의 신규 사업을 추가하면서 5대 플랫폼 및 미래 신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방시설업’은 신규 빌딩 등에 IoT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전기설계업’은 5대 플랫폼 중 하나인 스마트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각각 필요했다. ‘경영컨설팅업’의 경우 5대 플랫폼의 하나로 제시된 ‘기업∙공공가치 향상’에서 ICT 솔루션 제공뿐 아니라 전략, 마케팅 등 경영컨설팅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근거로, ‘보관 및 창고업’은 수익형 물류창고 등 신규 사업을 위한 기반으로 각각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정기 주총에서는 2명의 사내이사가 재선임, 4명의 사외이사가 재선임 및 신규 선임됐다. 사내이사는 KT 임헌문 매스(Mass)총괄 사장과 구현모 경영지원총괄 사장이 재선임됐다. 사외이사는 김종구 법무법인 여명 고문과 박대근 한양대 경제금융학부 교수가 재선임됐으며, 이계민 한국산업개발연구원 고문과 임일 연세대 경영대학 교수가 새롭게 선임됐다.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는 김종구, 박대근 이사가 재선임됐다. 이사 보수한도 및 경영계약서 승인 건도 원안대로 처리됐다.

황창규 KT 회장은 “앞으로 3년간 완전히 차별화된 기술과 서비스로 기존 사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KT가 보유한 지능형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5대 플랫폼 사업을 집중적으로 성장시켜 괄목할 성과를 만들겠다”며, “강한 책임감을 갖고 KT가 글로벌 1등, 혁신적인 ICT 기업, 진정한 국민기업으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