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행정
서울시 7·9급 공채 평균 경쟁률 86.2대1…일반농업 9급 665대1

[매일일보 김천규 기자] 올해 서울시 7·9급 공무원 시험 평균 경쟁률이 86.2대 1로 나타났다. 지난해(1689명 선발, 14만 7911명 접수) 대비 8862명 감소한 것으로 기존 6월 시험에 포함된 경력경쟁직렬(약무, 간호, 지적, 운전 등)이 올해는 9월 시험으로 분리됨에 따라 경력경쟁직렬 접수인원만큼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시 인재개발원은 올해 서울시 7·9급 공채시험 원서접수 마감 결과 총 1613명 선발에 13만 9049명이 접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주요 모집단위별 접수 인원과 경쟁률을 보면 일반농업 9급이 2명 모집에 1330명이 지원해 665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가장 많은 인원을 모집하는 일반행정 9급은 815명 모집에 8만 1393명이 지원, 99.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응시자 연령대는 △20대 8만 7510명(62.9%) △30대 4만 2748명(30.8%) △40대 6893명(5.0%) △10대 1147명(0.8%) △50대 751명(0.5%) 순이다. 성별 구성은 남자 6만 685명(43.6%), 여자 7만 8364명(56.4%)이다.

오는 6월 24일 서울시내 중·고등학교에서 필기시험이 실시될 예정이며, 시험장소는 6월 9일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http://gosi.seoul.go.kr)를 통해 공고된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8월 23일 발표되며, 10월 16일~10월 27일 이틀간 면접시험을 거쳐 11월 15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김천규 기자  kck-1009@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